국제 통화 기금, IMF는 아시아의 2006년 경제 성장율이 7%에 이를것으로 예측하고, 그러나 아시아는 아직도 중대한 도전들에 직면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1일에 내놓은 “지역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IMF는 올해 경제 성장 추계치는 2005년의 실적과 대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일본의 국내 수요가 회사들의 투자와 노동 시장의 강세로 인해 신장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또한, 아시아의 개발 도상 국가들이 특히 전자 제품의 수출 수요 급증으로 혜택을 보고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IMF는 동시에 고유가와 경상 계정 불균형, 그리고 이자율 상승이라는 중대한 위험 요인들이 그대로 존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has forecast seven-percent economic growth across Asia in 2006, but it warns that the region still faces significant challenges.

In its "Regional Economic Outlook" report (released Monday), the I.M.F. said this year's projected growth will match performance in 2005.

It said domestic demand in Japan is strengthening because of corporate investment and a stronger labor market. The report also said developing Asian countries are benefiting from a surge in export demand, particularly electronics.

The report said inflation is projected to be around three-percent.

But the I.M.F. also noted significant risks remain, including higher oil prices, current account imbalances and rising interest rates.

It said rising oil prices have so far only had a moderate effect on Asia's growth. But it said higher oil prices could intensify inflationary pressure, particularly in countries where domestic prices remain below global market leve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