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새정부는 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그중의 하나는  테러리즘의 위협입니다.  이라크 알-카에다 우두머리인 아부 무사브 알-자르카이는 “이라크에서 민주주의 발전을 막아야 한다. 경찰과 군대에 지원하는 자는 누구든 죽여야 한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국회의 쉐이크 칼리드 알-아티야 신임 부의장은, 새로운 이라크 정부는 모든 이라크 인들을 대표하는 아주 강력한 거국정부가 될 것이기 때문에  알-자르카이는 새로 생기는 정부에 의해  이제 설 자리가 없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의 새로운 지도자들은 테러의 위협에 맞서서 비상한 용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몇주동안 테러분자들은 이라크 최고 정치인 3형제를 암살했지만, 이라크의 새로운 지도자들은 그들의 조국을 민주주의와 평화로 이끌 결의로 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테러분자들이 이라크의 민주주의의 수립은 그들에게 2중의 패배가 된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무모한 폭력행위에 혈안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첫째로, 이것은 테러분자들에게 이라크가 자유국가들에 대한 공격 음모와 계획을 꾸밀 수 있는 안전한 은신처였던 과거 탈레반 치하의 아프가니스탄을 만들려는 그들의 직접 목적을 거부합니다. 둘째로, 결국 민주주의 이라크는 중동의 미래가 자유에 속하게 될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이 지역에 보낼 것이기 때문에 테러분자들의 증오의 이념에 중대한 타격이 될 것입니다.”

부쉬 대통령은 저항을 종식시키고 테러분자들을 격파하는 일은 앞으로 새 이라크 정부가 안게 될 많은 과제들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새 정부는 파괴된 기간시설들을 재건하고, 이라크 경제를 부흥하며, 이라크가 안전과 번영 속에 발전하는 가운데 모든 이라크 인들이 헤택을 누리도록 책임져야 할 것입니다.”

이라크에서는 앞으로 더 어려운 싸움과 더 많은 희생과 투쟁의 날들이 가로놓여 있다고 부쉬 대통령은 지적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한 그러나 자유의 적들은 사실상 일격을 당했으며, 이제 이라크의 지도자들은 이라크 국민의, 이라크 국민에 의한, 그리고 이라크 국민을 위한 민주정부의 토대를 쌓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정부의 견해를 반영한 논평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