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의 석유 및 천연 가스 산업 국유화 결정에 여러 외국 정부들과 석유 산업 관계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습니다.

스페인 정부는, 볼리비아에 주요 이해 관계를 갖고있는 스페인 에너지 그룹, 렙솔의 주가가 2%이상 하락했다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또 브라질 에너지 관계자들은, 볼리비아의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이 1일에 내놓은 국유화 포고령을 비 우호적인 것이라고 지적하고 당연히 다시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질의 국영 페트로브라스 회사가 볼리비아의 천연가스 매장지들을 운영하고있습니다.

유럽 위원회는, 국유화 조치가 이미 높은 가격의 압력하에 놓여있는 석유 및 천연가스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수도있다고 우려하고있습니다.

*******

Foreign governments and oil industry officials have expressed concern over Bolivia's decision to nationalize its oil and natural gas industry.

The Spanish government said today (Tuesday) it is deeply worried, as shares in the Spanish energy group Repsol plunged more than two percent. The group has major interests in Bolivia.

Brazilian energy officials described the nationalization decree by Bolivia's President Evo Morales as an unfriendly act that must be reviewed. Brazil's state-owned Petrobras company operates natural gas fields in Bolivia.

The European Commission said it has noted the Bolivian decree with "concern." It said the decision to nationalize c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oil and gas markets that are already under high price pressure.

President Morales nationalized the industry on Monday and sent troops to natural gas fields to ensure continued produ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