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의 외무 및 국방 장관들은 북한에게 6자 회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 장관과 도날드 럼스펠드 국방 장관, 그리고 일본의 아소 타로 외상과 누카가 후키쉬로 방위청 장관은 워싱턴에서 회동한 뒤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이들 양국 외무 및 국방 장관은, 북한이 지난 해 11월이래 중단되고 있는 중국 주관의 북핵 6자 회담에 신속하게 조건없이 복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측은, 미국이 북한의 달라화 위조와 관련해 가한 금융 제재를 철회할때까지 회담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양국 각료들은 또한 이란 핵 계획에 관한 국제 원자력 기구의 조사에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이란에 확신시키기 위한 노력에 서로 협력하기로 다짐했습니다.

*********

A group of U.S. and Japanese officials has called on North Korea to return to six-nation talks on its nuclear program.

The call came after a meeting in Washington among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and their Japanese counterparts -- Foreign Minister Taro Aso and Minister of State for Defense Fukishiro Nukaga.

The four said North Korea should return expeditiously and without preconditions to the Chinese-sponsored talks, which have been stalled since last November. Pyongyang says it will not return to the talks until the United States lifts financial sanctions imposed over allegations North Korea counterfeits U.S. currency.

The four officials also said Japan and the United States will work together on efforts to convince Iran to cooperate with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s investigation of its nuclear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