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 공격이 발생해 최소한 3명의 민간인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당국은 이번 폭발이 바그다드의 사드리 시 지역에서 30일 발생했으며, 폭탄은 소형버스 안에 장착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드르 시는 과격한 시아파 성직자이자 민병대 지도자인 모크타다 알-사드리의 거점입니다.

한편 미군은 29일 이라크 주둔 연합군이 바그다드 남부 유시피야 주변을 급습해 민병대 7명을 체포하고 50여명의 용의자를 구금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Police in Iraq say at least three Iraqi civilians have been wounded in a bomb attack in the capital, Baghdad.

Authorities say the blast occurred today (Sunday) in the Sadr City section of the capital. They say the bomb was planted inside a minibus.

Sadr City, a sprawling slum in eastern Baghdad, is a stronghold of radical Shi'ite cleric and militia leader Moqtada al-Sadr.

In another development,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coalition forces captured seven militants and detained more than 50 other suspects during raids Saturday in and around the town of Youssifiyah, just south of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