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마오쩌둥주의 반군들은 지난 27일 납치했던 11명의 네팔 군인들 가운데 8명을 29일 석방했습니다.

이 군인들은 이날, 수도 카트만두에서 동쪽 500킬로미터 지점에서 석방됐습니다. 나머지 3명의 군인들에 대한 생사는 언급이 없었습니다. 네팔 관리들은 통신수단이 제한된 반군들이 군인들을 납치했을 때, 휴전 사실을 몰랐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오쩌뚱주의 반군들은 지난 27일, 네팔의 기리자 프라사드 코이랄라 총리가 새로운 헌법을 제정하고, 왕가의 역할을 재정의하겠다고 약속한 후에 3개월간의 휴전을 선언했었습니다. 또한 코이랄라 총리는 28일, 제헌의회 구성을 위한 총선거 실시를 요청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

Maoist rebels in Nepal have released eight of 11 soldiers who they kidnapped Thursday despite declaring a three-month cease-fire.

The soldiers were released today (Saturday) about 500 kilometers east of the capital Kathmandu.

There is no word on the whereabouts of the other three soldiers.

Officials said the guerillas, who have limited communications, might have been unaware of the ceasefire when they abducted the soldiers.

The rebels declared the cease-fire Thursday after Nepal's prime minister promised to draw up a new constitution and to redefine the role of the monarchy. Prime minister Girija Prasad Koirala Friday also promised to call elections for the constitutional assembly.

In their first parliamentary session in four years, lawmakers agreed to discuss the proposal Sunday. They also agreed to discuss whether to hold talks with the Maoist rebels and declare a ceasef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