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집권 자민당 소속 일단의 국회의원들이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아시아 대부분의 이웃 나라들은 야스쿠니 신사를 과거 일본의 군국주의 상징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신사를 참배한 자민당 소속 21명 국회의원들은 모두 초선 의원들입니다.

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지난 2001년 취임한 이후 여러 차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함으로써 중국과 한국의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

A group of lawmakers from Japan's ruling party has visited a controversial Tokyo war shrine, which many Asian neighbors view as a symbol of Japan's militaristic past.

The 21 members of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were all first year lawmakers.

The Yasukuni shrine honors more than two-million Japanese war dead, including convicted World War Two criminals.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has visited the shrine several times since taking office in 2001. China and South Korea have condemned the visits, saying the shrine glorifies Japan's wartime past.

But Mr. Koizumi says he makes the visits to pray for 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