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민감한 핵 활동을 중지하라는 유엔의 시한을 하루 앞 두고, 이란은 압력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27일 이란이 우라늄 농축계획을 포기하도록 만들려는 국제적인 노력을 부정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또, 어느 누구도 이란으로부터 핵 기술을 뺏아갈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28일에는 또한,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민감한 핵활동을 중지하라는 유엔의 요구를 이란측이 어떻게 취급하고 있는 지에 관해 유엔안전보장 이사회에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영문)

Iran's president says his country will not give in to pressure as the U.N. deadline for Iran to suspend sensitive nuclear work approaches.

Speaking one day before the deadline, Mahmoud Ahmadinejad called international efforts to make Iran abandon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 an injustice. He added that no one can take nuclear technology away from his country.

Also on Friday,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s to present a report to the U.N. Security Council on Iran's compliance with demands to stop sensitive nuclear work. But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said today(Thursday) that he believes the IAEA should deal with Iran, and not refer it to the Security Council where it could face possible san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