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검찰은 수백만 달러 규모의 뇌물사건에 개입한 혐의로 정몽구 현대차 그룹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정몽구 회장은 뇌물용으로 이용된 거액의 비자금과 관련해 이번 주 15시간에 걸쳐 검찰의 심문을 받았습니다. 영장담당 법정은 28일 정 회담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한국검찰은 또 정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기아차 사장에 대해서는 불구속으로 계속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 두사람은 모두 잘못이 없다고 부인하고있습니다.  

(영문)

Prosecutors in South Korea have requested an arrest warrant for the chairman of Hyundai Motor Company for his alleged involvement in a bribery scandal involving millions of dollars.

A court is to decide Friday whether to approve the arrest warrant for Chung Mong-koo, who was questioned by prosecutors for 15-hours this week about an alleged slush fund used for bribery.

Prosecutors say Chung's son, Kia Motors Corporation President Chung Eui-sun, will not be arrested, but is still under investigation. Kia is one of Hyundai's key affiliates. Both men have denied wrongdo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