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마오쩌둥주의 반군이 3개월 간의 휴전을 선언했습니다. 반군지도자 프라찬다씨는 곧 취임할 G.P.코이랄라 총리로부터 국회가 새헌법을 기초할 위원회를 선출할것이라는 확약을 받은 뒤 성명을 발표하고, 마오쩌둥주의 반군은 네팔국민의 평화소원을 지지하기 위해 휴전을 선언하며, 전사들은 정부 목표물들에 대한 공격을 자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네팔 의회는 2002년이래 처음으로 오는 28일 카트만두에서 소집될 예정입니다. 지난 해 절대 권력을 장악했던 기아넨드라 국왕은 수주에 걸친 가열일로의 반 왕 시위 끝에 지난 24일 국회 복원에 동의했습니다.  

 

(영문)

Nepal's Maoist rebels declared a three-month ceasefire today (Thursday), after incoming Prime Minister G.P.Koirala assured them parliament will set elections for an assembly to draft a new constitution.

A statement by rebel leader Prachanda says Maoist fighters will refrain from attacking government targets, adding they declared the truce to show their support for the Nepalese people's wishes for peace.

Parliament is due to meet in Kathmandu Friday for the first time since 2002. King Gyanendra, who seized absolute power in his impoverished Himalayan nation last year, had been the target of weeks of increasing protests against his leadership, until he agreed Monday to reinstate parli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