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사의 에릭 슈미트사장은, 구글사는 중국법과 중국 내 인터넷 검열규정을 준수할 것을 베이징에 있는 한 호텔에서 열린 중국내 서비스 출범식에서 다신 한번 확실히 밝혔습니다. 

 ‘구 게’라는 이름으로 재단장된 중국 내 서비스 출범식에서 에릭 슈미트 구글사장은 구글이 중국의 급성장하고 있는 인터넷시장 공략에 전격 나선 것을 확인시겨 주었습니다.  중국이 구글사의 중국진출을 수락함에 따라 구글사는 중국과 많은 타협을 해야 했습니다.  구글사는 중국 당국의 요구에 따라 구글 이용자에게 블러그와 이메일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을 것을 합의했습니다.  중국정부가 국민들이 이런 방편을 사용해 중국 정부에 해가 되는 정보를 외부와 교환하게 될 가능성을 우려했기 때문입니다. 구글사와 다른 인터넷 검색업체들은 중국네 인터넷 검열조치 허용으로 미국 정치인들과 언론의 자유를 옹오하는 단체들로부터 비난을 샀었습니다. 

그러나 구글사의 에릭 슈미트 사장은 구글사의 결정은 옳은 것이 었다고 변호했습니다.

“중국 정부에 중국법을 절대적으로 준수하기로 공약을 해온 만큼 중국법을 준수할 뿐 다른 대안은 있을 수 없습니다.  중국법은 특정한 정보에 대해 민감하고 이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금지사항을 지키고 중국정부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것입니다.  우리는 궁극적으로 중국인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러한 마음으로 중국진출을 시작했습니다.”

또 다른 미국의 인터넷 검색업체 야후는 중국정부에게 민감한 정부를 건네줌으로써 중국정부가 적어도 한사람을 수감하도록 돕게한 혐의로 크게 비판을 받았었습니다.

중국정부는 민주화라든지, 대만과 티베트의 독립, 종교적 집단인 팔룬공, 또는 1989년 천안문광장의 군사 탄압에 관한 온라인 토론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두고 있는 “국경 없는 기자”들은 인터넷 검색 기업체들을 비판하고 있는 기관들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이 기관의 인터넷 편집부장인 줄리안 페인씨는 구글사의 중국진출과 관련 중국정부의 겸열조치 허용 결정에만은 지지하는 바입니다.  만약, 구글사가 블로그나 이메일 서비스를 제공했다면, 나중에 중국정부에게 구글회원들의 정보를 유출하도록 강요당했을 것이라고 페인씨는 말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구글사가 중국 당국의 요구를 따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페인씨는 설명합니다. 그러나, 구글사가 앞으로도 계속 중국법을 준수할지는 의문이라고 페인씨는 덧붙입니다.

구글사는 이번 인터넷사업 중국진출과 더불어 중국 베이징에 150여명 정도를 고용하게 될 연구기관도 설립할 것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