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전세계 6대륙 지역에서 각각 한명씩 환경부문에서 뛰어난 업적을 세운 풀뿌리 환경 운동가들에게 수여되는 골드만 환경상, 제 17회 시상식이 최근 미국 샌프란 시스코에서 있었습니다. 올해는 어떤 인물들이 영예로운 수상자로 선정됐는지 또 그들의 어떤 노력들이 높이 평가됐는지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

골드만 수상자들의 공통점은 종종 개인적 위험을 불사하고 자국의 환경을 보호하기위해 투쟁했다는 것입니다. 실라스 시아코어씨는 챨스 테일러 전 라이베리아 대통령 재임당 시 , 그의 불법 벌목 행위와 인권 위반 관련 혐의들에 관한 증거들을 수집했습니다. 시아코어씨는 문건에서 라이베리아 전 대통령이 부당한 벌목 계약에서 나온 이윤을 15만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14년간의 라이제리아 내전을 치루는데 이용했다는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시아코어씨는 이 증거자료를 유엔에 제출했습니다.

“ 라이베리아 같은 작은 나라에서 거대한 도시 뉴욕에 처음 도착하니 그야말로 압도되는 기분이었습니다. 저는 유엔 안보리 회원들에게 이러한 문제들을 제출하기 위해 유엔에 왔었고, 그들에게 라이베리아의 목재 수출에 제재를 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유엔에서 사람들과 접촉을 갖기 시작하면서 저는, 모두들 누군가 지원을 필요로 하면 들을 용의 , 도울 용의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사이코어씨의 보고서로 인한 영향으로, 유엔은 라이베리아에 대해 제재조치를 가했고, 결국 찰스 테일러 대통령은 2천 3년 권력을 잃고 조국을 떠나 도피했습니다. 민주적 선거가 그 뒤에 이어졌습니다. 새로 선출된 된 라이베리아 정부는 사이코어씨의 사명감과 활동에 대해 보다 호의적인 것처럼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 2월 엘렌 존슨 서리프 대통령은 라이베리아안에서 모든 벌목 계약을 취소했습니다.

 2006년 유럽 지역부문 골드만상은 다뉴브강 삼각주 중심을 관통하는 운하 공사에 반대하는 캠패인을 성공적으로 주도한 우쿠라이나 변호사에게 돌아갔습니다. 이 독특한 습지대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 보호지역입니다. 2002년 우크라이나 정부는 대형 화물선이 다뉴브 강과 흑해사이를 운항하게 될 운하를 건설하기 위해 준설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이 작업은 공식 통고없이 델타 보호를 위한 국제 협정을 위반한채 시작됐습니다. 공익 단체의 젊은 변호사,오야 메룬씨는 자발적으로 이 소송을 맡았습니다.

“교통부와 전 대통령등 , 정부의 최 고위 관리들이 이 운하 건설에 개입돼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들은 정부에 긍정적인 결론을 내리도록 압력을 가했었고, 판사들은 우호적 결정을 받아들이고 운하 공사를 허용하라는 말을 들었던 것입니다. “

 정부 각료들과, 변호사들은 멜렌씨가 소송에서 손을 떼도록 겁을 주고 공개적으로 맬런씨를 첩자이자 반역자라고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맬렌씨는 30차례 이상 소송을 걸었고, 당시 우쿠라이나가 유럽 연합 회원국이 되고자 하는 노력을 유리하게 이용해 우쿠라이나가 국제 환경 협정들을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론화 시켰습니다. 

맬렌씨는 의미있는 첫 승리는 환경부가 승인한 환경 관련 문건을 재판부가 불법이라고 판결했을때였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의 이같은 결정은 공사 임시 중단이라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맬랜씨는 우쿠라이나의 자연 환경과,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 보호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의 운동을 계속할 계획입니다 .

북미주 지역 수상자인 크래이그 윌리엄스씨는 미 국방부에 낙후된 화학 무기들을 환경적으로 안전하게 폐기하는 방법을 사용할 것을 요구한 캠페인 노력이 인정됐습니다. 베트남전 참전 용사로, 캔터키 주 출신의 이 환경 운동가는, 한 민간 회의에 참석했다가 , 자신의 집 근처 화학 무기 공장에 불에 태워질 낡은 화학 무기들이 쌓여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환경 운동에 뛰어들었습니다. 

크레이그씨는 윌리엄스 그룹은 전세계적으로 화학 무기폐기를 주창하고 사회의 복지와 안녕, 환경보호가 최우선되기를 바라는 , 태평양과 러시아, 미국에 있는 풀뿌리 환경 운동 단체들의 국제적 연합 단체라고 소개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2003년 이들 연합 단체의 주장에 양보하면서, 캔터키주와 다른 3개주에 있는 화학 무기들을 불태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또,윌리엄스 그룹이 권장하는, 보다 안전한 무기 폐기 방법을 사용하기로 동의했습니다.

2006년 골드만 상은 또 중국의 댐건설 공사로부터 지역사회들을 보호하기 위한 운동을 펼친 환경 운동가, 파푸아 뉴기니에서 불법 벌목 행위를 중단하도록 노력한 풀뿌리 운동가, 또 브라질 아마존 북부 열대 우림 지역 보호를 위해 노력한 환경 운동가에게 수여됐습니다. 골드만 환경상은 1990년 제정된 이래, 지금까지 모두 전세계 57개국 113명에게 수여됐습니다.

Grassroots environmental activists from six regions of the world have been honored for their extraordinary efforts to protect the planet. The 17th annual Goldman Environmental Prizes were presented Monday (April 24th) in San Francisco.

What the Goldman laureates have in common is that each has fought - often alone and at great personal risk -- to protect the environment of their homelands. Silas Siakor gathered evidence against then Liberian President Charles Taylor of illegal logging and associated human rights abuses under his regime. Documents revealed that profits from unchecked logging contracts helped pay for the 14-year Liberian civil war that left 150,000 dead. Siakor took the evidence to the United Nations. "Coming from such a small country such as Liberia, arriving in New York for the first time - a massive city - I felt overwhelmed," he says. "I've come to the UN to present these issues to members of the Security Council and urging them to impose a ban on the Liberian timber trade. When I began to interact with people at the UN, I found it quite amazing that people were willing to listen, to help if you needed their support."

Influenced by Siakor's report, the U.N. imposed sanctions on Liberia. President Taylor eventually lost control of the Liberian government and in 2003 fled the country. Democratic elections followed. Siakor says his efforts within his country and at the United Nations now focus on making sure what happened before doesn't happen again. The newly-elected Liberian government seems more sympathetic to Siakor's mission. In February, President Ellen Johnson Sirleaf canceled all logging contracts in the country.

The 2006 Goldman Prize for Europe has gone to a Ukrainian lawyer who successfully campaigned to block construction of a canal through the heart of the Danube River Delta. The unique wetlands are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and Biosphere Reserve.

In 2002, the Ukrainian government began dredging for a navigational canal that would have allowed large cargo ships to travel between the Danube River and the Black Sea. The work began without public notice, and in violation of international agreements protecting the Delta. Olya Melen, a young attorney with a public interest group, volunteered to take the case.

"I was aware that very high officials were involved in this canal construction, meaning the Ministry of Transport and the former President of Ukraine. And they were pressing the government to take a positive decision. And judges were told to take the favorable decision and to allow the canal construction."

Government ministers and lawyers allegedly tried to frighten Melen off the case, and publicly denounced her as a traitor and spy. Melen took the challenge to court more than 30 times. She also took advantage of the fact that Ukraine was seeking membership at the time in the European Union and publicized the nation's failure to comply with international environmental agreements. "The first significant victory took place when the court declared illegal the environmental impact statement approved by the Minister of Environment," she says and adds, "The judge was [a] very brave one. He really went deep into the details of the case. He really went through all of the environmental legislation of Ukraine, even citing the international conventions."

The decision led to a temporary halt to the construction project. Many Ukrainians believed more governmental reforms were in store when President Viktor Yushchenko took office in 2005. But Melen says the Danube Delta is still under threat. "The fight is not over yet," she says. "President Yushchenko still wants to continue the canal construction for the economic interests of Ukraine. And that's why we are hoping that the new government will help in our legal work and bring the rule of law in our country."

Melen plans to continue her campaign to protect Ukraine's natural environment, and areas of the UNESCO World Heritage and Biosphere Reserve.

Craig Williams - the Goldman Award winner from North America - was recognized for his campaign to require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to use an environmentally safe method of destroying its ageing chemical weapons. The Kentucky-based activist and veteran of the Vietnam war got involved when he learned in a public meeting that he lived near a chemical weapons facility that was slated for incineration. "There's over 500 tons of chemical warfare agents stored directly behind me," he says. "Should there be what they call worst [case] credible event, well over 20,000 people would be killed."

The military facility in Williams' community is just one of several hundred in the U-S that holds some 24,000 tons of obsolete chemical weapons. Williams decided to take action and in 1991 formed the Chemical Weapons Working Group. "It's an international coalition of grassroots organizations from the Pacific,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who are advocating the disposal of chemical weapons globally. But who wish to prioritize the safety and well being of the communities and protection or our environment, while we pursue that goal."

The Pentagon yielded to the coalition's appeal in 2003, announcing that it would not burn chemical stockpiles in Kentucky and three other states. It agreed to use a safer method for weapons disposal recommended by Williams' group.

The 2006 Goldman Environmental Prize was also awarded for campaigns to protect communities from dam construction in China, to stop illegal logging in Papua New Guinea, and to preserve the tropical rainforest in the northern Amazon of Brazil. Since 1990 the annual award has recognized 113 people from 57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