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노무현 대통령은 일본이 과거 제국주의 시대의 어두운 향수에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25일 텔레비젼으로 방영된 특별담화에서 일본이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태롭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내용을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한국과 일본이 동해상의 충돌사태를 외교협상을 통해 가까스로 모면한 지 며칠만인 25일, 노무현 한국 대통령은 대 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일본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일본이 최근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데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독도는 한국민에게 제2차 세계대전종전과 때를 같이한  해방과 완전한 주권회복의 상징이라고 말하고, 지금 일본이 독도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것은 제국주의 시대에 식민지 영토권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일본이 독도 인근해역에서 수로측량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한국과 일본간의 물리적 충돌이 있을지 모른다는 가능성이 제기됐었습니다.  한국은 일본에 대해 수로측량 계획을 포기하라고 경고한 후, 인근해역에 최소한 20척의 경비정을 급파했으며 양국간에 충돌사건이 발생할 경우, 모든 책임은 일본에게 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이에 일본은 급히 고위급 특사를 파견했으며, 이틀동안의 협상끝에 일본이 독도 인근해역의 해저측량 계획을 중지하는 대신 한국은 국제수로기구에 한국식 지명등재를 미루기로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은 25일의 연설에서 동해 해저지형물에 대한 한국식 지명등재는 한국의 권리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의 고이주미 준이치로 총리는 25일,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에 대해 경색된 양국관계의 완화를 위해 정상회담을 열자고 제의했습니다.

 

(영문)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has accused Japan of clinging to what he called a "dark nostalgia" for its imperial past. In a television address, he warned if Japan did not relinquish its claims to a disputed set of islands, it would be endangering peace in East Asia.

Just days after last-minute diplomacy prevented a possible confrontation at sea between South Korean and Japanese vessels, South President Roh Moo-hyun on Tuesday issued a blunt warning to Tokyo.

In a nationally televised address, Mr. Roh warns Japan to stop insulting the sovereignty and pride of Koreans.

He was referring to recent Japanese moves to strengthen its claim to a group of tiny islands controlled by South Korea. Japan lost control of the islands, which it calls Takeshima and South Korea calls Dokdo, in 1945 at the end of its 35-year colonial rule of the Korean peninsula.

President Roh says the islands are a symbol of South Korea's liberation and return to self-rule after World War II. He says by refusing to let go of its claim to the islands, Japan is still behaving like a colonial power.

Mr. Roh says South Korea will respond strongly and sternly to any physical provocation over the islands, regardless of the cost or sacrifice involved.

A physical confrontation became a possibility last week when Japan announced it would conduct an oceanographic survey near the islands.

After warning Japan to call off the survey, South Korea dispatched at least 20 coast guard vessels to the area, and said Tokyo would be responsible for any clash that ensued. Japan hastily sent a senior envoy for two days of talks. Those negotiations succeeded in producing an agreement to cancel the survey.

As part of that deal, South Korea agreed to delay plans to propose Korean names for ocean features in the disputed area. However, in Tuesday's address, President Roh asserted South Korea's right to eventually register those names.

In response to Mr. Roh's speech,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called for a summit Tuesday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smooth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