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한국 통일부장관은 북한에 대해 교착상태에 빠진 핵 협상을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장관은 21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장관급회담 개막식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의 제안에 대해 북한측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북한 핵 문제를 다루기 위한 6자회담은 지난해 11월 이래 정체상태에 있습니다. 북한은 미국 달러화를 위조하고 있다며 미국이 자신들에게 가한 금융제재가 해제되지 않는 한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으며 미국은 이같은 요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북한측에 민간인 납북자들과 전쟁포로 문제를 논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문)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er, Lee Jong-seok, is urging Pyongyang to resume stalled negotiations on its nuclear program.

South Korean news reports say Lee made the request at the opening session of a new round of inter-Korean talks, which began Friday in Pyongyang. Details on North Korea's reaction to the proposal were not available.

Six-party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have been stalled since last November. Pyongyang says it will not return to the talks until the United States lifts financial sanctions imposed over allegations North Korea counterfeits U.S. currency.

Washington has rejected the demand.

Reports say that during the inter-Korean talks, Lee also urged Pyongyang to address the issue of South Korean civilians and prisoners of war that Seoul says are being held against their will in the North. Pyongyang denies the alleg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