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관계관들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에게 이란의 핵무기 개발 계획으로 초래된 교착 상태를 해소할 기회를 주어야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가운데 이란에 대한 제재 조치 발상에 계속 반대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키슬리야크 외무 차관은 21일 IAEA에게  이란 핵 위기 사태를 해결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러시아의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러시아는 이란의 핵 개발 계획이 평화적인 목적이 아니라는 확실한 증거를 보기 전에는 이란에 대한 제재조치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통신은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러시아는 이란의 핵 활동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이 드러난 뒤에라야 이란에 대한 제재 조치 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영문)

Russian officials continue to resist the idea of imposing sanctions on Iran, while stressing that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should be given the chance to resolve the standoff caused by Iran's nuclear ambitions.

Russia's Deputy Foreign Minister (Sergei Kislyak) today (Friday) repeated Russia's stance that the United Nations nuclear watchdog should be given the chance to handle the crisis.

Moscow says it will not agree to sanctions against Iran until it sees hard evidence that Tehran's nuclear program is not for peaceful purposes.

Itar-Tass news agency quotes a Russi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Mikhail Kamynin) as saying Russia will be able to talk about sanctions after seeing "concrete facts" about Iran's nuclear activities.

On Thursday, the United States said momentum is shifting toward the imposition of U.N. sanctions against Iran.

A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Thursday said that without a major change in Iran's attitude, Washington will seek a U.N. resolution to require Tehran to suspend its uranium enrichment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