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가격이 며칠째 계속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21일, 뉴욕 선물거래시장에서 사상 처음으로1배럴 당 75달러 35센트까지 올랐다가 나중에 다소 내렸습니다.

원유가격이 연일 사상 최고치로 치솟는 까닭은 이란의 핵개발 계획을 둘러싼 분쟁과 아프리카 산유국 나이지리아에서 계속되는 폭력사태에 관한 우려탓인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원유공급이 달릴 것이라는 우려가 계속되면 원유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지금보다 훨씬 더 오를 수도 있다고 예측합니다.

(영문)

Prices for oil trading in New York reached another all-time high on Friday, hitting 75 dollars, 35 cents a barrel for the first time.

The price of oil for future delivery eased slightly by the close of trading.

Oil prices have hit several records in recent days, amid concerns that a conflict over Iran's nuclear program and continued unrest in Nigeria might cut their oil exports at a time of strong demand for oil and little spare capa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