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논란을 빚고 있는 핵 계획과 관련해 국제사회에 계속 도전하면서 세계무대에서 주요국가로 발돋음 하려 하고 있습니다. 종교적 근본주의와 정치적 민족주의라는 두 가지 극단주의에 묶여 있는 현대 이란에 관해 좀더 자세히 알아 봅니다.

많은 서구인들에게 이란이란 단어는 테헤란에서 극단주의자들에게 인질로 잡혀 있던 미국인들을 떠올리게 합니다. 444일에 걸친 이 위기는 1979년에 친서방, 세속주의 통치자인 모하메드 레자 팔레비 국왕을 몰아낸 이슬람 혁명에 뒤이어 일어났습니다. 인질범들은 당시 미국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팔레비왕을 송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란은 1935년 국호를 공식적으로 변경하기 전까지 페르시아로 불리워졌었습니다. 국호를 둘러싼 논란이 일자 이란 국왕은 페르시아 제국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으니 이란이 맞다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페르시아란 이름이 과거의 뿌리와 관련해 옳다는 사람들을 달래기 위해 두 가지 이름을 모두 사용했습니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의 중동정치 전문가인 게리 시크씨는 이같은 역사적 인식 아래 인구 7천만의 이란은 자신을 항상 강대국으로 생각해 왔다고 말합니다.

시크씨는 이란은 한때 실질적으로 전세계를 통치하는 등 역사상 가장 큰 제국을  건설한 역사 2천5백년이 된 국가라면서 이 때문에 이란은 항상 자신들을 강대국으로 생각하며 지냈다고 말합니다.

일부 분석가들은 팔레비왕이 산유국인 이란을 역내 강대국으로 만들려 했으며 이와 관련해 크게 성공했다고 말합니다. 현재의 이란은 주요 산유국으로 총 수출에서 석유가 차지하는비율이 80%에 달하며, 이 것이 정부 수입의 약 절반에 해당합니다.

1979년의 이슬람 혁명은 모든 것을 바꿔놓았습니다. 팔레비왕의 권위주의적 정책으로 소외됐던 이란의 성직자들은 이란을 이슬람 공화국으로 선언하고 사회정치적 지형을 근본적으로 뒤바꿔 놓았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은 새로운 역할을 하게 됐다고 시크씨는 말합니다.

시크씨는 이란은 기본적으로 이슬람 신도들의 지도자역으로, 그리고 모든 이슬람 신도들을 대표하는 나라로 스스로의 성격을 규정했다고 시크씨는 말합니다.

시크씨는 또 이란은 전세계에 자신들의 혁명과 이슬람주의를 수출했으며 이 일이 그다지 잘 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합니다. 시크씨는 이란을 추종한 나라는 별로 없으며, 이란은 다른 나라들에게 별로  본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지적합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란의 집권층은 특히 여성의 정치적, 개인적 자유를 제약하고 세속적 개혁세력을 약화시키며 나라를 고립시키면서 자신들의 통치를 정당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종교를 활용해 왔다고 말합니다.

30년이 지난 지금 혁명의 영향은 이란 사회에 계속되고 있으며 그 결과는 극단주의자들 사이에서 갈라진 분열된 이란이라고 뉴욕 소재 시라큐스 대학교의 정치학자인 메어자드 부루자르디씨는 말합니다.

부루자르디씨는 지난 수십년 간 이란의 정체성을 이룬 두 가지 주요 요소는 시아파 이슬람과 좀더 세속적이면서 이슬람화 이전의 성격을 띈 민족주의였다고 말합니다.

부루자르디씨는 이 둘 사이의 역동적 관계는 정체성을 찾으려는 이란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였다면서 한쪽 극단에서 다른쪽 극단으로 가기도 했지만 지금은 중심이 중간에 머물러 있으며 이란인들은 양쪽이 잘 조화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관측통들은 이란인들은 정치사회적으로 좀더 많은 개방을 갈망하지만 강경파 대통령인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씨가 이런 변화를 부추길 것 같지는 않다고 말합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보통사람들을 위해 일하고 부패와 실업에 대처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아직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많은 관측통들은 지적합니다.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의 사회학자인 일함 게이탄쉬씨는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1980년 이래 내몰렸던 보수세력을 대표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게이탄쉬씨는 아마디네자드씨는 1980년에서 1988년 사이에 벌어진 이란과 이라크 전쟁 중 상당한 정치권력을 쥐고 있던 이란 내 파벌을 대표한다면서, 이들은 참전용사들로 개혁의 시대에 잊혀진 채 한쪽으로 밀려나 있었다고 말합니다.

게이탄쉬씨는 이들은 이제 완전히 중심으로 복귀했으며 좀더 확실하게 많은 주목을 받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많은 분석가들은 이란이 갈망하는 것은 주목받기, 특히 서방의 주목을 받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란이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핵 계획을 계속하는 것도 바깥세계의 인정과 존중을 바라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함 게이탄쉬씨는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개인적인 정치적 이익을 위해 핵 문제를 조작했다고 말합니다.

게이탄쉬씨는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핵 위기를  개인적 이득으로 돌릴 수 있는 것으로 판단했으며 이런 맥락에서 이를 국가적 위기로 만드는데 어느 정도 성공했다고 말합니다.

이란은 자신들의 핵 계획이 평화적 목적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핵무기 제조에 사용될 수도 있으며 이때문에 이란 스스로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일부 관측통들은 핵 계획으로 인해 외국의 투자가 제약받으면서 올해 약 5%로 예상되는 경제성장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경제전문가들은 이란의 경제성장률을 7% 정도로 예측했지만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를 하향조정했습니다.

이란은 현재 핵 계획과 관련해 유엔 등 국제사회에 계속 맞서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한편으로는 변화하고 있다고 일부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이들은 비록 매우 더디긴 하지만 이란은  여러해에 걸쳐 행태를 온건하게 바꿔왔다고 말합니다.

그렇지만 과격하고 혁명적이었던 1979년 당시 이란의 이미지는 서구인들의 마음 속에 여전히 각인돼 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란이 결국 이런  이미지에 맞는 행동을 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영문)

INTRO: Iran is seeking to assert itself by trying to become a major world player as it continues to def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ver it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In this Focus report written by Aida Akl [A-kel],
VOA's Bob Doughty examines a modern Iran caught between two extremes: religious fundamentalism and
political nationalism.

TEXT: For many westerners, the word Iran evokes images of Americans held hostage by extremists in Tehran.
The 444-day crisis followed the country's 1979 Islamic Revolution that deposed pro-western, secular ruler
Mohamed Reza Pahlavi [ree-za pah-la-VEE]. The hostage takers demanded the Shah be repatriated from the
United States, where he was receiving medical treatment.

Iran, however, wasn't always the country's name. Until 1935, when its name was officially changed, this nation,
which spans Southwest Asia and the Middle East, was known as Persia. The resulting controversy led the Shah to
keep both names to appease those who argued that Iran was more accurate because the Persian Empire no longer
existed, and those who favored Persia to remain true to the nation's ancient roots.

It is from this historical perspective that Columbia University's Gary Sick, an expert on Middle East politics, says
Iran, a nation of more than 70 million people, has always considered itself a major power.

/////ACT-1- SICK////
"This is a country with 2500 years of history, including at one time running one of the largest empires in history,
where they governed the whole known world practically. So they have always had a vision of themselves as a
great power and a major player."
///END ACT////

TEXT: Some analysts argue that Mohamed Reza Pahlavi wanted to turn his oil producing country into a regional
superpower and largely succeeded. Today's Iran is a major petroleum producer, with oil accounting for nearly 80
percent of its total exports and about half of the government's revenues.

But the 1979 Islamic Revolution changed everything. Alienated by Pahlavi's authoritarian policies, the country's
clergy declared Iran an Islamic Republic, fundamentally changing its socio-political landscape. Then, says
Columbia University's Gary Sick, Iran assumed a new role.

//////ACT-2- SICK/////
"Iran had a different vision of itself, basically as the leader of all Muslims, as being the power in the world that
represented all the Muslims. And they were going to export their brand of revolution and Islamism around the
world. That didn't work out very well. Very few countries really wanted to follow them. They didn't provide
much of a model for the rest of the world."
////END ACT////

TEXT: Some experts say Iran's ruling elite have used religion as a guise for legitimizing their rule, muzzling
political and personal freedoms, especially for women, undermining secular and reformist forces, and isolating
the country from the rest of the world.

Nearly three decades later, the effects of the revolution continue to be felt in Iranian society. The result, according
to political scientist Mehrzad Bouroujerdi [mare-ZAD boo-roo-zhar-DEE] of Syracuse University in New York,
is a conflicted nation, torn between extremes.

////ACT-3-BOUROUJERDI////
"The two major components of Iranian identity for the last few centuries have been Shiite Islam and [an] Iranian
sense of nationalism that has a more secular or pre-Islamic orientation. So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these
two has been at the center of the Iranian quest for identity. You have gone from one extreme to another. And now
the pendulum is swinging to the middle and you're trying to find a happy marriage between the two."
////END ACT////

TEXT: Many observers say Iranians are yearning for more political and social openness, but that it is unlikely the
country's hardline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will encourage that kind of change. The Iranian leader has
promised to serve the common man and fight corruption and unemployment, but, according to most observers, has
yet to deliver.

Sociologist Ilham Geytanchi [il-HAM gay-tan-SHEE] of California State University at Long Beach says Mr.
Ahmadinejad brings to power a conservative segment of society that has been marginalized since the 1980s.

 

/////ACT-4-GEYTANCHI////
"He represents a faction among the Iranian population that was very much in political power during the Iran-Iraq
War [1980-1988]. They were war veterans and they were kind of forgotten, pushed to the margins of society
during the reform era. Now they are back and they're back full force. And they want to make sure that they get
attention."
////END ACT////

TEXT: And many analysts say attention is what Iran craves, especially from the West. Some experts suggest that
Iran's continued nuclear program - - despite international opposition - - fits in with Tehran's desire for world
recognition and respect.

But sociologist Ilham Geytanchi says Iran's president has manipulated the nuclear issue for personal political
advantage.

////ACT-5- GEYTANCHI////
"I think Ahmadinejad has proven that he can use this crisis to his benefit. And he has successfully, to some degree,
turned this whole crisis into a national crisis. --------------------------------------BEGIN
OPT----------------------This is all devastating to Iran. If there is an international confrontation, this would be
disastrous for the Iranian population." --------------------------------END OPT------------------
/////END ACT/////

TEXT: Iran's nuclear program, which it says is intended for peaceful use, but could be used to produce atomic
weapons, has negatively affected the country. Some observers say it has deterred foreign investment and could
limit economic growth, projected to be around five percent this year. Many economists who had forecast up to
seven percent growth scaled back their predictions soon after the new Iranian government took office.

-----------------------------------BEGIN OPT---------------------------------------------------
Djavad Salehi Isfahani [dzha-VAD sa-lay-HEE is-fa-ha-NEE], an economist at Virginia Polytechnic Institute and
State University, says President Ahmadinejad has offered a bleak economic outlook in light of the ongoing nuclear
controversy and its possible repercussions.

////ACT-6- ISFAHANI/////
"Because of the international crisis, all bets seem to be off. You see him [i.e., Mr. Ahmadinejad] talking about
tightening your belt, preparing for an economic crisis, whereas a few months ago, these conservatives coming to
power, and not just Ahmadinejad, [but also] some who won control of the parliament, were talking about Iran
becoming another Japan [i.e., economically]."
////END ACT//////
-------------------------------------------END OPT----------------------------------------------

TEXT: Despite Iran's continued defiance of the United Nation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ver its nuclear
program, some observers say the country is changing. They note that it has moderated its behavior over the years,
albeit very slowly.

For many, however, Iran's 1979 image as a radical, revolutionary nation remains etched in western minds. And
some experts warn that Iran might eventually conform to that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