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납북자와 국군 포로송환을 대가로 대북 경제지원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17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을 통해 현재 북한에 억류돼 있는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풀기 위해 북한에 과감한 경제 지원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 1950년부터 1953년까지 계속된 한국전쟁때 북한에 포로로 끌려가 억류되고 있는 국군포로가 5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 정부는 한국전쟁이 끝난 후에 북한에 의해 납치된 한국인들이 400여명이 달하며, 이들의 대부분은 아직 생존해 있을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오는 21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 18차 남북장관급 회담에 참석할 예정인 이종석 장관은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LEE ACT IN KOREAN 효과 이 종석 장관은 이번 평양회담에서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와 경제협력을 연계하는 해결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경제지원의 규모나 상세한 계획은 밝히지 않았지만, 항만 도로 등 사회간접자본 투자나 공장을 지어주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에 대규모 식량, 비료지원과 투자 지원을 해온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의 납북자 송환을 위한 비정부기구단체인 [납북자가족모임]의 최우영 대표는 이 장관의 제안에 대해 찬반이 섞인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최우영 대표는 한국의 피랍자 가족들은 그들이 되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히고, 과거에 한국 정부는 국민의 혈세로 북한에 엄청난 돈을 퍼주었는데, 이번에 다시 대규모 경제지원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금까지 한국인들의 납치 사실을 공개적으로 부인해 왔습니다. 북한은 현재 북한에 살고 있는 남한인들은 자발적으로 월북한 사람들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일본이 납치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 씨의 남편이 북한에 의해 납치된 한국인 김영남 씨라고 발표함으로써 한국내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일본은 DNA 검사 결과 메구미 씨의 한국인 남편 김영남 씨임이 거의 확실하며, 현재 북한에 생존해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DNA 검사 결과를 독립적으로 확인하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 소식통은 김영남 씨를 납치했던 북한인 간첩이 다시 남파됐다가 붙잡힌 후 전향해 현재 한국에서 안전하게 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INTRO: South Korea's top official on dealings with North Korea says Seoul is ready to pay Pyongyang for the return of abductees and prisoners of war. The proposal to pay the money, which the official calls "economic aid," was revealed to lawmakers Tuesday, just days before the scheduled start of high-level talks in Pyongyang between officials from the North and South. VOA's Kurt Achin has more from Seoul.

TEXT: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er Lee Jeong-seok says his country is ready to offer what he calls "massive economic aid" to North Korea, to resolve the issue of South Korean abductees and prisoners of war being held by the North.

South Korea estimates the North continues to hold more than 500 prisoners taken during the 1950-53 war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addition, since the end of the war, Seoul estimates Pyongyang has abducted more than 400 South Koreans, many of whom are still believed to be alive.

Unification Minister Lee, who is scheduled to open talks with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Friday in Pyongyang, says solving the issue is an urgent matter:

/// LEE ACT IN KOREAN - ESTABLISH & FADE ///

He says failing to resolve the abductee issue could stand in the way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Lee has not specified how much money or infrastructure investment South Korea would be willing to provide the North in exchange for abductees.

However,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Roh Moo-hyun has frequently provided large amounts of food, fertilizer, and investment assistance to North Korea in recent years - often receiving little or nothing in return.

Choi Woo-yong is president of South Korea's largest abductee advocacy group, called Families of Abducted and Detained in North Korea. Her reaction to the unification minister's proposal is mixed.

/// CHOI IN KOREAN - ESTABLISH & FADE ///

On the one hand, says Choi, South Korean families are desperate to bring the abductees home. However, she says, South Korea has wasted plenty of public tax money on North Korea in the past - and wonders if an even bigger payoff this time will produce any results.

North Korea in the past has publicly denied having abducted any South Koreans. Pyongyang says any South Koreans living in the North are there voluntarily.

But a recent announcement by the Japanese government has put the abductee issue back in the spotlight here in South Korea. Tokyo says DNA test results provide "almost certain" proof that the husband of a Japanese
abductee is himself a South Korean, named Kim Young-nam, and believed to be still alive in North Korea.

South Korean authorities say it will take some time before they can independently confirm the Japanese DNA tests. Meanwhile, police sources confirm that the North Korean agent who abducted Kim Young-nam decades ago has since defected - and is living comfortably in South Korea.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