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납치피해자 요꼬다 메꾸미씨의 남편은 1978년 한국 전라북도, 군산 앞바다의 선유도에서 피납된 김영남씨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최근 일본 정부가 실시한 DNA분석에서 들어나 이 납치 납북 문제가 한일 양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한국의 비정부기구인 ‘피납탈북인권연대’ 도희윤 대표로부터 일파 만파로 퍼져가고 있는 김영남씨와 요꼬다 메꾸미씨 납북사건의 전말을 심층분석하는 견해를 들어봅니다.

대담에 서울의 VOA 박세경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