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테러단체 ‘하마스’가 이끄는 팔레스타인 정부에 5천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의 마누쉐르 모타키 외무장관은 16일, 테헤란에서 열린 회의에서 서방측의 재정원조 중단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를 돕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하마스’가 폭력포기와 이스라엘 인정을 거부하고있기 때문에, 팔레스타인에 대한 원조를 중단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에 대해 5천만 달러 상당의 세금과 관세이전을 보류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n says it is donating 50 million dollars to the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to ease a Palestinian cash crisis spurred by Western aid cuts.

Iranian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announced the donation today (Sunday) during a conference in Tehran.

The promise of funding comes after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said they were stopping aid to the Hamas government because it refuses to renounce violence and accept Israel.

Israel is withholding about 50 million dollars in monthly payments of tax revenues it collects for the Palestinian Autho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