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갸넨드라 국왕의 절대 권력 장악에 반대하는 시위와 총파업이 11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수도 카투만두 일대는 식량과 연료 부족 등으로 마비되고 있습니다.

반 국왕 시위는 16일 카투만두의 관광지역 타멜로 확대됐으며 경찰은 최소한 4명을 구속했습니다. 15일 카투만두에서는 200명의 언론인들이 언론 규제 종식을 촉구하며 가두 시위를 벌였습니다.

경찰은 곤봉을 휘두르며 이들 시위자 진압을 시도했고 이과정에서 여러명이 부상하고 최소한 12명이 구속됐습니다.

최근 몇 주간 보안군과 시위대간의 충돌로 최소한 네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부상했습니다.

(영문)

Nepal's capital has ground to a standstill, with shortages of food and fuel, as a strike and protests against the total rule of King Gyanendra dragged into their 11th day.

The anti-monarchy protests spread to Kathmandu's tourist district of Thamel Sunday, with police detaining at least four people.

In the capital Saturday, 200 journalists tried to march through the city to demand an end to media restrictions. Police with batons charged the group, injuring several people and detaining at least 12 others.

At least four people have been killed and hundreds wounded in clashes with security forces during the recent protests.

The king dismissed the elected government and seized absolute power in February of last year, saying the government had failed to control a decade-old Maoist insurg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