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의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은 시아파 회교도들이 자신들이 속한 나라보다 이란에 더 충성하고 있다는 자신의 최근 발언에 대한 분노를 완화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자신은 단지 종교에 관해 언급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15일 관영 아크바르 알-요움 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자신은 단지 이라크의 단합과 주권에 대한 위협에 관해 경고하기를 원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지난 주 알-아라비야 방송과의 인터뷰 도중에, 시아파와 수니파, 쿠르드 족과 아시아 출신 외국인 전투원들 사이에 이미 이라크 내전이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또한 이란이 이라크의 다수파인 시아파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has sought to defuse anger over his recent remarks about Shi'ite Muslims being more loyal to Iran than to their home countries, saying he was referring only to religion.

In an interview published today (Saturday) in the official "Akhbar al-Youm" newspaper, Mr. Mubarak says he only wanted to warn of threats to Iraq's unity and sovereignty.

Last week, Mr. Mubarak told al-Arabiya television during an interview that civil war in Iraq had already begun among Shi'ites, Sunnis, Kurds and foreign fighters from Asia. The Egyptian president also said Iran has significant influence over Iraq's majority Shi'ite population.

Iraqi leaders and Shi'ites across the region denounced Mr. Mubarak's remarks and accused him of fueling sectarian tensions between Islam's two main s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