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카이다의 폭발물 전문가인 고위 간부, 무신 무사 마트왈리가 파키스탄군의 기습공격으로 살해됐다고 파키스탄 각료가 밝혔습니다. 이 각료는 파키스탄 북부 와지리스탄 지역에서 12일 늦게 전개된 파키스탄군의 공격작전에서 살해된 일곱 명의 회교도 극단분자들 가운데 이집트 태생인 마트왈리가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트왈리는 1998년 케냐와 탄자니아 주재 미국 대사관 건물들에 대한 폭탄공격 범행과 관련해 5백만 달러의 현상금이 걸려 지명수배돼 있습니다.

파키스탄군의 이번 작전지역은  알-카이다의 우두머리 오사마 빈 라덴을 포함한 외인 테러리스트들이 은신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영문)

A Pakistani cabinet minister has confirmed that a senior al-Qaida explosives expert was killed during a raid on a suspected insurgent hideout in a tribal region bordering Afghanistan.

The minister said on condition of anonymity, that Egyptian-born Muhsin Musa Matwali Atwah was among the seven Islamic militants killed in the attack late Wednesday in the restive North Waziristan region.

A government spokesman (Major General Shaukat Sultan) said earlier foreign militants were among the dead.

Atwah was wanted in connection with the 1998 bombings of the U.S. embassies in Kenya and Tanzania. Washington has offered a five million dollar reward for his capture.

The attack was the latest in a series of raids by Pakistani troops in the rugged border areas where foreign militants, including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are believed to be hi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