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산하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모하메드 엘 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란정부에게 핵 계획을 동결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테헤란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이틀전 원자력 발전소에서 사용될 수 있는 농축 우라늄을 제조하는데 성공했다고 이란정부가 발표함에 따라, 하루 일정으로 이란을 방문중인 엘 바라데이 사무총장은 13일 이란의 핵 책임자인 고람레자 아가자데 부통령과 만났습니다.

엘 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오는  28일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이란 핵 문제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유엔은4월 28일까지 우라늄 농축행위를 중단하도록 이란에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이란의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13일, 국제사회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우라늄 농축작업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head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s in Iran for another round of talks aimed at persuading the Tehran government to freeze its nuclear program.

Mohamed ElBaradei's one-day visit comes two days after Iran announced its engineers had successfully enriched uranium to a level used in nuclear power plants.

ElBaradei met today (Thursday) with Iran's nuclear chief, Gholamreza Aghazadeh.

The I.A.E.A. chief is to report to the U.N. Security Council on April 28th -- the deadline the council has set for Iran to halt its nuclear activities.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vowed again today his government will not back away from uranium enrichment, despite international pressure.

The United States accuses Iran of running a secret nuclear weapons program. Iran says its nuclear program is for peaceful energy purposes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