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시내에 있는 시아파 회교사원에서 3중 자살폭탄 공격이 벌어져 적어도 일흔 아홉 사람이 죽고 160 여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보안관계관들은 바그다드 시내 북쪽의 바라타 사원에서 금요일 기도회를 끝마친 신자들이 사원을 떠나는 가운데 여자 복장으로 위장한 세 명의 자살폭탄 공격범들이 신자들 사이에서 폭탄을 터뜨렸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시아파와 수니파 회교도들간에 계속되는 유혈폭력 사태 때문에 국민들에게 회교 사원과 시장 근처에서 대규모의 모임을 갖지 말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의 이라크 주재 잘마이 칼리자드 대사는 이라크 정치 지도자들에게 정파간 협상의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거국적인 단합 정부를 구성하라고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촉구했습니다.

 

(영문)

Iraqi police say the death toll from triple suicide blasts at a Shi'ite mosque in Baghdad has reached at least 79 people, with more than 160 others wounded.

Security officials say three suicide bombers dressed as women blew themselves up Friday as worshippers were leaving the Baratha mosque in northern Baghdad after Friday prayers.

Authorities urged Iraqis in the capital to donate blood for those wounded, and to avoid gathering in large crowds near mosques and markets, due to the ongoing sectarian violence.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Kofi Annan strongly condemned the bombing, saying it clearly demonstrates that there are forces in Iraq determined to inflame sectarian violence and exploit difficulties in forming the new government.

The U.S. ambassador to Iraq, Zalmay Khalilzad, in an interview with the BBC, urged Iraqi politicians to break the deadlock and build a national unity government. He also offered condolences to the people of Iraq, saying that terrorists who murder innocent people are the enemies of all faiths and of all hum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