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앞서 중단되었던 장관급회담을 이달중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한국통일부가 7일  말했습니다. 통일부의 [양창석] 대변인은 북한이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남북한 장관급회담을 개최할것을 제의했고 남한도 북한측 제안에 동의한다는 전화통지문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제 18차 남북한 장관급 회담은 당초 지난주, 3월 28일부터 31일까지 열릴 예정이었으나 북한이 장관급회담과 같은 기간중에  한미 연합 전시증원 연습이 예정되어 있다는 것을 문제삼아  4월중 적당한 날로 연기할 것을  지난달 3월 11일 요청했고,  남한측은 4월 20일을 전후해 개최하자고 제안했었습니다.  그런데 북한측이 6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제 18차 남북한 장관급회담을 오는 21일 개최하자고 통보한 것입니다.  

이번 회담은 한국측에서는 이종석 통일부 장관이 취임이후 첫 한국측 대표단 수석대표로 나서게 되고 북한측에서는 권호웅 내각책임참사가 단장으로 참석합니다.  또 회담에서는 남북한간 경제교류협력등 여러가지 현안들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측은  북핵6자회담이 지난해 11월 제 5차 1단계회담이후 약 5개월동안 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측에게 회담복귀와 관련 모종의 결단을 촉구할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측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