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 통상부는, 한국의 어선 한척이 소말리아 해안에서 해적들에 의해 나포됐다고 밝혔습니다. 외교 통상부는 두대의 모터 보트에 타고 있던 8명의 무장괴한들이 4일, 한국 어선 동원호를 나포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인 8명과, 인도네시아인 9명, 베트남인 5명, 중국인 3명등 모두 25명의 선원들이 인질로 억류되어 있으며 이들은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네덜란드와 미국 해군 선박들이 개입하려 했으나, 한국 어선이 소말리아 해역으로 들어간 뒤 포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동원호는 소말리아 동북부 항구에 억류, 정박되어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사건을 전담할 특별대책반을 설치했습니다. 한편 국제 해상 기구는 소말리아 인근에서 발생한 해적 행위가 2천 4년에는 겨우 두건이었으나 지난해는 35건으로 급격히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

The foreign minister of the Palestinian Authority's new Hamas-led government has sent a letter to U.N. Secretary General Kofi Annan, saying Palestinians want to live in freedom "side by side" with their neighbors.

Mahmoud al-Zahar said the new Palestinian government is serious about working with the so-called Mideast peace quartet (-- the United States, United Nations, European Union and Russia --).

The letter said Israel's expansion of settlements in the West Bank and the construction of a separation barrier "will ultimately diminish any hope" of achieving peace based on "a two state solution" to the Middle East conflict.

But al-Zahar's office in Gaza City issued a statement (today --Wednesday), saying the letter did not recognize Israel or accept a two state solution.

The quartet has called on the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to accept Israeli-Palestinians interim accords and commit to the principles of non-violence.

Hamas has consistently refused to renounce violence and recognize Israel, which has resulted in a threatened suspension of U.S. and European aid to the Palestini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