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최대의 제약 회사가 최근 루마니아의 한 제약 회사를 인수했습니다. 인도 기업들이 해외에서 성장 기회를 찾기 시작한 가운데, 인도 기업들의 해외 기업 인수는 점점 더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뉴 델리에서 VOA 미국의 소리 특파원이 보내온 자세한 소식입니다.

*****

 인도의 제약 회사인 [란박시]는 루마니아의 복제약 제조 회사인 [테라피아]를 최근 3억2천4백만 달러에 인수한 것은 란박시가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란박시는 해외 기업들을 인수하고 있는 ' 한국에서부터 미국에 이르기까지 여러 나라에 있는 외국 기업들을 인수하는 많은 인도 회사들 가운데 하나일 뿐입니다.

인도 회사들의 해외 기업 인수 추세는 인도의 타타 그룹이 영국의 유명한 차 회사인 테틀리 사의 상표를 사들인 6년 전부터 시작됐습니다. 인도의 외환 보유고가 1400억 달러를 넘어서고, 정부가 해외 투자에 대한 대부분의 규제를 해제한 지난 해 부터 해외 기업 인수가 급격하게 증가했습니다.

뉴 델리의 경제정책 단체인 [RPG 재단]의 파이 파난디커 이사장은 주식회사 인도의 조용한 해외 기업 인수 증가 추세는 인도 정부가 지난 1991년 시장 개혁을 도입한 이후 인도의 기업계가 성숙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파난디커 이사장은 인도 회사들은 이제 좋은 품질의 물건을 만들어 낼 수 있고, 국제 가격에 판매할 수 있으며, 판촉 활동도 할 수 있는 것으로 느끼고 있다면서, 인도 기업들은 지난 1991년 시장 개혁이 도입됨으로써 인도 회사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자립하게 된 지난 1991년 이후 상당한 자신감을 획득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파난디커 이사장은 지난 10년 동안 인도 기업들은 구조 조정을 거쳤고, 많은 것들을 세계 일류 수준으로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업계의 추산에 따르면, 인도 기업들은 지난 2005년에 해외의 기업들을 인수하는데 25억 달러 가까운 돈을 지출했습니다. 그 가운데 일부는 정보 기술 분야의 기업들을 인수하는데 사용됐고, 나머지는 제약이나 자동차 부품, 통신, 그밖의 다른 제조업 등 전통적인 산업에 투자됐습니다. 인도 기업들은 수출 시장을 확보하고,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거나, 단지 기업 확대를 위해 해외 기업을 인수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약 100개의 기업이 인도에 인수됐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 인수는 규모가 작은 편입니다. 수 십억 달러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중국 회사들과는 달리, 인도 회사들은 평균 인수 가격이 약 3천 만 달러에 달하는 해외의 작은 회사들을 주로 인수하고 있습니다.

*********

India's largest drug company recently bought a pharmaceutical firm in Romania - part of a growing trend as Indian firms begin to scout for growth opportunities overseas. From New Delhi, Anjana Pasricha reports.    

The Indian pharmaceutical company Ranbaxy says its recent acquisition of Romania's generic drug firm Terapia for $324 million will help it make inroads into the European market. It was the Indian company's third acquisition this month.

But Ranbaxy is only one among a string of Indian companies that have been buying overseas firms, in countries ranging from South Korea to the United States.  

The trend began six years ago when India's Tata group bought Britain's famous Tetley Tea brand. The rush to go overseas increased massively last year after as the country's foreign exchange reserves swelled to more than $140 billion, and the government lifted most curbs on foreign investments.   

The head of the economic policy group, RPG Foundation, in New Delhi, D.H. Pai Panandiker, says the quiet push overseas by corporate India indicates that Indian business has come of age since the government introduced free market reforms in 1991.  

"Indian companies are now feeling they can produce quality goods, they can sell at international prices, they can also do the marketing part," Panandiker says.
"I think they have acquired a lot of confidence since 1991 when the reforms were introduced, and that put the Indian companies on their toes, and in the last 10 years they have restructured, they have done a lot of things to see they are of world class."

According to industry estimates, Indian companies spent close to two and a half billion dollars buying overseas firms in 2005. Some of these purchases have come in the information technology sector, others in such traditional industries as pharmaceuticals, automobile parts, telecommunications or other manufacturing.

The companies say they are making acquisitions to secure export markets, to acquire new technologies, or simply to expand. Roughly 100 have been bought so far.

For example, Bharat Forge, a maker of auto components, last year bought a similar company in the United States and Germany. Indian television maker Videocon bought a French television manufacturer operating in Poland, Mexico and China. Last July, the Tata conglomerate acquired the Pierre Hotel in New York.

Most of the acquisitions are not big-ticket purchases. Unlike Chinese companies, which have made deals running into billions of dollars, Indian companies are purchasing small overseas firms, and the average size of the acquisition has been about $30 million.

Nevertheless, says Panandiker, this is a sign that India is integrating with the world economy.

"It is an indication that Indian companies are going global, they now look upon the world as the market, not India alone, so it is a reflection of the very fact of globalization," Panandiker says.

Analysts say the overseas forays of Indian companies have been helped by a robust economy that has hugely increased corporate profits and stock valuations in the last two ye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