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은 미국에게 인도와 파키스탄에 대해 똑같이 민간용 핵기술을 제공하는 일괄적인 정책을 채택하라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의 이 같은 요청은 4일, 이슬라마바드를 방문중인 리처드 바우처 미국 국무차관보와 쿠르쉬드 카수리 파키스탄 외무장관이 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제기됐습니다.

파키스탄 외무부 성명은  카수리 장관이 무기경쟁을 피하고 자제를 증진시키며 파키스탄의 합법적인 민간 핵에너지 필요성을 다루기 위해서는 일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핵경쟁 인접국, 미국이인도에게 민간 핵기술을 제공하는 인도-미국간 새로운 협정체결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영문)

Pakistan has asked Washington to adopt a "package approach" towards providing civilian nuclear technology to India and Pakistan.

The Pakistani request was made Tuesday when Foreign Minister Khursheed Kasuri met visiting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Richard Boucher.

Pakistan is concerned over the recenty concluded nuclear deal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ndia.

President Bush signed the deal with India, but refused to cut a similar deal with Pakistan.

According to a Pakistani foreign office statement, Kasuri underlined the need for a package approach that would prevent an arms race, promote restraint and address the legitimate civil nuclear energy needs of Pakistan.

The two men also discussed Pakistan's relations with Afghanistan and India. Both have urged Pakistan to do more to prevent cross-border terrorism.

Boucher called on President Pervez Musharraf, but no details were relea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