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당국은 1일, 70여명이 사망하고 1,200여명이 부상한 서부 로레스탄 주 지진 피해지역에서의 구조작전을 일단 종결하고, 생존자 구호로 방향을 바꾸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1일 오후까지 지진 피해지역의 수천명의 이재민들에게 천막을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구호팀은 원조를 제공하고 국제지원을 조직하기 위해 현지로 출발했습니다.

이 팀에는 세계보건기구와 유엔아동기금의 전문가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란은 10여만명의 이재민들에게 담요와 식수장비와 임시 대피시설을 제공하겠다는 미국의 제의에 대해 아직 공식적으로 응답하지 않고 있습니다.

******

 Iranian authorities say that rescue operations have ended and attention has shifted to the survivors of Friday's earthquake that killed more than 70 people and injured another 12-hundred.

They say by late Saturday tents will have been distributed to all of the thousands left homeless by the quake in Iran's western Lorestan province.

A United Nations team is heading to Iran to provide aid and organize international assistance. The team includes experts from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nd U.N. Children's Fund.

Iran has not publicly responded to a U.S. offer of blankets, water kits and temporary shelter for up to 100-thousand people.

U.S. Undersecretary of State Nicholas Burns relayed the offer Friday to Iran's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Javad Zar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