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뉴세르 모타키 외무 장관은 31일 이란의 석유 자원을 자국의 핵무기 개발계획을 둘러싼 서방측 과의 분규를 해결할 수단으로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모타키 장관은 30일 유엔 군축회의에서 서방 국가들이 이란의 핵 계획과 관련해 국제 사회를 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모타키 장관은 이란의 핵 계획은 평화적인 것이며 불법 활동에 관여한 적이 한번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모타키 장관은 또한 이란 핵문제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다루고 있는 서유럽 나라들도 비난했습니다.

앞서 유엔안보리 15개 이사국들은 전체 회의를 열어 이란에게 앞으로 30일 이내에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도록 하기 위한 의장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

 Iranian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said today (Friday) Tehran will not use its oil resource as leverage in the dispute with the West over its nuclear program.

Mottaki told the U.N. Conference on Disarmament Thursday that the West was mislead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bout Tehran's nuclear program. He said the program is peaceful and has never engaged in prohibited activities.

Mottaki also criticized Western countries for taking the issue to the U.N. Security Council. The full 15-member Council approved a statement Wednesday giving Iran 30 days to suspend its uranium enrichment activity.

The five permanent Security Council members and Germany Thursday urged Iran to halt uranium enrichment.

In another development, Iran's Revolutionary Guards announced today (Friday) it has successfully test-fired a locally-made missile capable of carrying multiple warheads and evading radar det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