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만에서 유람선 한척이 전복해 적어도 57명이 익사하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바레인 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들 관계자는 67명이 구조됐다고 말했습니다.

수 많은 외국인을 포함해137명을 태운 사고 유람선은30일 늦게 페르시아만 해안으로부터 1.5킬로미터도 안되는 곳에서 전복했습니다.

바레인 정보부는 사망한 희생자들의 국적을 가려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승객가운데 영국인 적어도 13명과 인도인 17명의 시신은 회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외국인 승객들 가운데는 이밖에 여러 필리핀인과 이집트인, 남아공화국인들이 포함됩니다. 바레인의 구조 및 구호 노력에는 미군 헬기들과 잠수부들도 동참하고 있습니다. 바레인은 미 해군 제 5함대가 정박해 있는 곳입니다.

 

(영문)

Officials in Bahrain say at least 57 people drowned and 13 are missing after a cruise ship capsized off the coast of the Persian Gulf state.

They say 67 people have been rescued.

The ship with 137 people on board, including many foreigners, went down less than one-and-a-half kilometers from the coast late Thursday.

Bahrain television reports the boat's owners believe it may have been overloaded. They say it might have overturned when most of the passengers moved to one side.

Bahrain's Information Ministry says it is still trying to determine the nationalities of the victims. The ministry says at least 13 Britons and 17 Indians were among the bodies recovered.

Several Filipinos, Egyptians and South Africans were also among the foreigners on board.

U.S. helicopters and divers helped Bahrain's rescue and recovery efforts. Bahrain is home to the U.S. Navy's Fifth Fle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