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서부 로레스탄 주에서 일련의 지진이 발생해 66명이 숨지고 근 천명이 다쳤다고 이란 관영 IRNA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보도는 도루드와 보루제르드를 포함한 여러 마을들에서 심한 피해가 났으며 지진 피해지역의 구조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란 서부 지역에서 발생은 일련의 지진들은 현지 시간으로 자정께 시작돼 여러 시간동안 계속됐습니다.

가장 심한 지진은 리히터 규모 6.0으로 동트기 직전에 발생했습니다. 이란의 고대 도시인 ‘밤’ 시에서는 지난 2003년 12월에 강진이 발생해 적어도 3만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

Iran's official news agency (IRNA) says 66 people were killed and nearly one thousand others injured in a series of earthquakes in the western Lorestan province.

The report says the towns of Doroud and Boroujerd and scores of villages in between suffered heavy damage. It says rescue operations in the region are continuing.

It adds that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has instructed the interior ministry to mobilize all available resources to the stricken region.

The series of tremors began around midnight local time and continued for several hours. The most severe tremor was a magnitude six quake that struck shortly before dawn (0117 Hours UTC - Friday).

Earthquakes are a common occurrence in Iran, which is located on several major seismic fault lines.

In December 2003, a powerful earthquake flattened the ancient city of Bam, killing at least 30-thousand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