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 개월 동안 미국의회에서는 미국의 이민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불법이민을 막기 위한 갖가지 제안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제안들은 3,000킬로미터에 달하는 미국-멕시코 국경 경비를 강화해야 한다는 점은 인정하고 있지만, 현재 미국내의 1,100만명 내지 1,200만명으로 추산되는 불법체류자들에 대한 처리방법에 있어서는 의견이 서로 엇갈리고 있습니다.

공화당의 콜로라도 주 출신의 톰 탄크레도 하원의원은 최근 워싱턴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현재 미국인들이 불법 이민자들 때문에 몹시 화가 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내용은 이론의 여지 없이 일치하고 있으며, 불법이민을 막으라는 것이 미국의 요지라고 탄크레도 의원은 말했습니다.

사실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 미국인의 49%가 미국내에서 출산되는 불법 이민자들의 아기들에게 자동적으로 미국 시민권을 부여하는 현행 제도의 폐지를 원하는 가운데, 조사대상자의 60%는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밀입국을 막는 장벽 설치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독립적인 단체 [이민통제에 찬성하는 미국인들]의 필 켄트 대변인에 따르면,   불법 이민자들로 인한 경제적 여파를  둘러싼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켄트 대변인은 불법 체류 근로자들은 임금 도둑이라고 분노하면서 사실 요술 지팡이와 불법 이민의 물결이 사라진다면 미국의 모든 가난한 사람들의 임금이 인상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 점에  관한  조사 자료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또 다른 조사 결과는 미국인의 53%가 이민자들이 취업하고 있는 직종이 미국인들이 일하기 싫어하는 이른바 3-D 업종인 것으로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미국의 노동력 수요를 인정하면서도 불법 이민의 물결을 막기 위해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불법 체류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합법적으로 일정기간   미국에 체류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이른바 [임시근로자계획]을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부쉬 대통령은 이 계획이 불법체류자들에게 사면의 길을 주기 위한 것도 아니며, 또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기 위한 디딤돌도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불법체류자들에 대한 사면에 자신은  반대하며, 범법자들을 사면하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 법을 위반하도록 고무하고, 미국 국경에 더욱 압력을 가중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임시근로자계획]은 미국 국경에 대한 압박감을 완화하고, 미국이 보다 효과적으로 이민법을 집행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부쉬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그러나 탄크레도 하원의원은 어떠한  임시근로자계획에 대해서도 반대합니다.

특히 자기 가족들을 미국에 데려온다면 미국에 들어와 6년을 체류하고 다시 자기 나라로 돌아갈 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당장에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탄크레도 의원은 지적합니다.

탄크레도 의원은 지난 해 12월 하원에서 통과된 이민개혁법안의 가장 강력한 반대자입니다. [국경 보호, 테러방지 및 불법이민 통제법]은 미국 국경의 법 집행을  크게 확대하고, 근로자들의 미국 시민권 취득을 확증해주며, 연방 범죄 수사당국이 불법 체류 외국인들을 지원하도록 만들어 줄 것입니다.

불법 이민자들과 이민 주창자들과 여러 사회단체들은 이 법안이 어설프고 불공정하다고 항의했습니다. 현재 많은 히스패니아  신자들을 갖고 있는 워싱턴 지역의 연합감리교회에서 목회하는 데이빗 로차 목사는  [ H.R 4437호] 법안으로 명명된 이 법안은 불공정하다고 말합니다.

만약 이 법이 발효되면 히스패닉들은 이 법에 복종하지 않을 것이며, 불쌍한 사람들을 위해 계속 적극적으로 봉사할 것이라고 로차 목사는 밝혔습니다.

현재 이민법은 미국 상원에서 보다 엄격한 국경 단속을 강조한 하원 안보다는 부쉬 대통령의 임시근로자계획에 대한 의견을 폭넓게 반영하는 쪽으로 수정됐습니다.

앞으로 상원과 하원이 상호 차이점에 관해 절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정치 관측자들은 불법 이민문제는 올 11월 의회 중간선거에서 뜨거운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In recent months, Congress has seen a flurry of proposals to overhaul U.S. immigration policy and combat illegal immigration. While most bills recognize the need to strengthen enforcement of the 3,000 kilometer U.S. border with Mexico, there is no consensus on what should become of the estimated 11 to 12 million undocumented foreigners already living in the country.

Speaking in Washington recently, Colorado Republican Congressman Tom Tancredo said the American people are profoundly exasperated with illegal immigration.

"The message is not mixed," said Tom Tancredo. "The message from America is: stop illegal immigration."

Indeed, a recent public opinion survey shows 60 percent of Americans favor constructing a wall spanning the entire U.S.-Mexico border, while 49 percent want to rescind automatic U.S. citizenship for the children of illegal immigrants who are born in the United States. A growing concern is the economic impact of illegal immigration, according to Phil Kent, spokesman for the independent group "Americans for Immigration Control".

"These [undocumented workers] are wage thieves," said Phil Kent. "In fact, if you could wave a magic wand and all illegal immigrants were to disappear tomorrow, every poor person in America would get a raise in their wages."

But on this point the polling data are less clear. Another survey shows 53 percent of Americans believe immigrants take jobs that native-born citizens do not want.

Recognizing the need to stem the tide of illegal immigration while also acknowledging U.S. labor needs, President Bush has proposed a guest worker program that would give undocumented laborers a legal means of remaining in the country. But Mr. Bush has stressed that this program in no way constitutes an amnesty for those who entered the United States illegally, and is not a stepping stone to U.S. citizenship.

"I oppose amnesty," said President Bush. "Rewarding law-breakers would encourage others to break the law and keep pressure on our border. A temporary worker program will relieve pressure on the border, and help us more effectively enforce our immigration laws."

But Congressman Tancredo scoffs at any guest worker proposal.

"Nobody believes for a moment that if you come here as a guest worker and stay six years, that you will go home, especially when you can bring family [with you to the United States]," he said. "When you bring family, nobody goes home."

Tancredo is a strong proponent of an immigration reform bill that passed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in December. The "Border Protection, Antiterrorism, and Illegal Immigration Control Act" would massively expand U.S. border enforcement, compel employers to verify workers' citizenship, and make it a federal crime to provide assistance to undocumented aliens.

Illegal immigrants, immigration advocates and a variety of social service providers have protested the bill as heavy-handed and unfair. Reverend David Rocha ministers at a Washington-area United Methodist Church with a large Hispanic congregation.

Rocha says, "The bill [H.R. 4437] is unjust. And if it is established as law, we will disobey it.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serve those who are less fortunate."

Some see today's immigration debate in the United States as driven by fear. The founder of the U.S.-Mexico Center at the University of Texas, Juan Hernandez, has written a book: The New American Pioneers - Why are We Afraid of Mexican Immigrants? Hernandez, a former adviser to Mexican President Vicente Fox, says Americans are understandably concerned about border security in an era of global terrorism, and that cultural factors also play a role in the immigration debate.

"No one predicted there would be 42 million Hispanics in this nation," said Juan Hernandez. "No one predicted that. So, these are dramatic changes in our nation, and that does scare people."

But Hernandez warns against adopting a fortress mentality to keep newcomers out.

"We cannot become a closed nation," he said. "This nation is known for its openness. I remember the words of [former President Ronald] Reagan: "Mr. Gorbachev, tear down this wall!" That is America. That is the voice of this nation - not a nation that builds walls."

At present, immigration bills generated in the U.S. Senate more closely mirror President Bush's vision of a guest worker program than the House legislation stressing tougher border enforcement. Whether the two chambers will be able to reconcile their differences remains to be seen, but political observers say illegal immigration is likely remain a hot-contested topic in many congressional races this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