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노조는 젊은 근로자들대한 기업들의 해고를 보다 용이하게 하려는 정부 계획에 항의해 전국적인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대중 교통 부문 종사자들이 이번 총파업에 가장 먼저 참여함으로써, 버스와 철도, 지하철등 전국의 교통 수단이 마비됐습니다. 특히 수도 파리시내 통근 열차의 운행 중단은 가장 큰 피해를 끼치고 있습니다. 항공 당국역시 여행객들에게 운항지연을 알리고 있습니다. 오늘자 신문 역시 발간되지 않아 가판대는 텅 비어있습니다.

프랑스 당국은 수만명의 시위자들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시위를 앞두고 파리 시내에 추가 경찰 병력을 배치하고 있습니다. 150여개 다른 도시들에서도 대중들의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는 정부의 노동법안에 항의하는 시위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

 French labor unions have begun a nationwide strike to protest the government's plan to make it easier for companies to fire young workers.

Public transport workers were among the first to go on strike, causing delays on bus, rail and subway lines around the country. Commuter train services in the capital, Paris, were badly affected. But trains were still running on the Eurostar lines to Brussels and London.

Airport authorities warned travelers of delays. No newspapers were printed today, leaving newsstands empty.

Serious disruptions are also expected at schools, post offices, media companies, utilities, banks, government offices and unemployment bureaus.

French authorities are deploying extra police in Paris ahead of an afternoon march that could draw tens of thousands of protesters. Marches are also planned in about 150 other cities against the government's unpopular labor law. Many earlier protests have turned viol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