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에서 오는 28일 실시되는 국회의원 총선거를 하루 앞둔 27일 공개된 여론 조사들에서,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 대행이 이끄는 중도파 카디마 당이 약간의 지지를 상실했지만 아직도 상당한 차이로 다른 정당들에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스라엘 4개 신문사가 각각 실시한 이번 조사들에서, 카디마 당은 33석에서 36석 사이의 의석을 차지해 120 석 국회에서 가장 많은 의석을 차지하는 정당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모든 여론 조사들에서, 상당수 유권자들이 아직 지지 후보를 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은 팔레스타인 무장 분자들의 공격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이스라엘 전역에서 보안을 한층 강화했습니다.

 

(영문)

Opinion polls published in Israel today (Monday) ahead of Tuesday's general election show the centrist Kadima party of interim Prime Minister Ehud Olmert has lost some support, but retains a commanding lead.

Surveys by four Israeli newspapers (Ha'aretz, Yediot Ahronot, Maariv & Jerusalem Post) indicate Kadima is likely to win between 33 and 36 seats, making it the largest party in the 120-member Israeli parliament.

The polls give second place to Israel's center-left Labor Party, which is projected to win between 17 and 21 seats. The hawkish Likud Party is a distant third in the surveys with a projection of 13 to 15 seats.

The right-wing Yisrael Beitenu party, popular with immigrants from the former Soviet Union, is expected to make a strong showing, and polls suggest it could challenge Likud for third place.

All the opinion polls indicate there are a substantial number of undecided voters. Israeli police have stepped up security throughout the country to stop possible attacks by Palestinian milita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