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유명한 유원지에서 수만명의 학생들이 무료 입장권을 얻기위해 입구로 몰려들다 35명이 넘어져 부상했다고 한국 경찰이 밝혔습니다.

주로 10대 청소년들인 약 5만명이 26일에 시작된 무료 입장권 배부 혜택을 받기위해 롯데 월드 오락 공원 밖에 몰려들었습니다.

롯데 월드측은, 이달 방문객 한명이 롤러 코스터에서 떨어져 사망한 후 그 이미지를 개선하기위해 6일간 무료 입장권을 발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공원측은, 26일의 사고로, 이같은 무료 입장권 배부를 취소했습니다.

(영문)

South Korean police say 35 people have been injured outside a popular amusement park in Seoul as tens of thousands of students jammed the entrance to get free tickets.

Around 50 thousand people, mainly children and teenagers, had gathered outside the Lotte World theme park to take advantage of a free ticket offer that began today (Sunday).

The park offered to give free passes for a six-day period to improve its image after a visitor fell to his death from a roller coaster earlier this month.

The amusement park canceled the promotion after the stampe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