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탁구 선수단이, 미국과 중국간 관계의 해빙을 가져온 1971년의 핑퐁 외교 35주년을 기념하기위해 중국을 방문해 순회 경기를 갖고있습니다.

미국 탁구 협회 회장이 이끄는 선수단에는 핑퐁 외교에 참가했던 7명이 포함돼있으며, 선수들은 베이징과, 상하이, 창수등 세도시에서 일련의 경기를 갖습니다.

(영문)

A U.S. table tennis delegation has traveled to China to commemorate the thirty-fifth anniversary of ping-pong diplomacy, the 1971 event that began a thaw in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The group of American players and coaches, led by the president of U.S.A. table tennis will play a series of ping pong matches in three Chinese cities: Beijing, Shanghai and Changshu. The delegation includes seven people who took part in the 1971 tr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