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 당국은 23일, 1980년 발생한 일본인 납치 사건과 관련, 북한 관련시설들을 전격 기습, 강제 압수 수색을 실시했습니다.

일본 경시청과 서부 오사카현 경찰당국은 23일 오전, 지난 1980년 북한 요원들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 피랍사건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재일본 조선인 총연합회, 약칭 조총련 산하 오사카 상공회의소등 6곳에 대해 일제수색을 단행했습니다.

1980년, 당시 43세의 하라 다다아키씨는 오사카현에 있는 중국 음식점에서 종업원으로 근무하던중 일본 남부의 해변 휴양지에서 사라졌습니다. 북한은 하라씨 역시 북한이 간첩 훈련을 위해 납치한 13명의 일본인 가운데 한명이었다고 시인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2천 2년 피랍 일본인 5명을 가족의 품에 돌려보내면서 하라씨를 포함해 나머지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일본 정부는 최소한 이들중 몇명은 살아있으며, 북한의 비밀을 알고 있기때문에 억류되어 있는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일본 경시청은 이번 수색과 관련해 하라씨가 당시 근무하던 음식점의 주인인 신광수씨가 조총련 산하 상공회의소 이사장이었기 때문에 증거 확보를 위해 필요한 조치였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다 자세한 정부 당국의 발표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납치 용의자 신광수씨는, 지난 1985년 한국에서 간첩혐의로 체포돼 복역하다, 2천년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비전향 장기수로 석방돼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북한측에 신씨의 신병 인도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신씨와 함께 특사로 풀려나 현재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전 북한 공작원 남모씨도 용의자로 지목하고, 국제 수배 영장을 발부하는 한편, 범죄인 인도 협정을 맺은 남한정부에 남모씨의 신병인도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관방 장관은 수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지면 추후 북한과 일본간 협상에서 용의자 신병인도를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경찰 당국은 지난해 10월에도 불법 인삼 약품 판매혐의로 조총련 관련 시설을 기습한 적이 있으나 일본인 납치사건과 관련해 조총련 시설들을 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총련은 일본 경시청의 이번 강제 수색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이는 심각하게 불공평한 정치적 탄압이라면서 일본 당국의 조치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습니다.

피랍 일본인 문제는 일본과 북한간의 최고 민감한 현안으로 , 일본 정부는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북핵 6자 회담에서도 이 문제를 거론했으나 아무런 성과나 진전도 거두지 못했습니다. 일본과 북한은 교역을 하고 있으나 공식적인 외교 관계는 맺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