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서북부 아프가니스탄 국경 인접지역에서 이슬람 민병대 용의자들의 폭탄공격으로 최소한 7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습니다.

현지 경찰서장은 이 공격으로 데라 이스마일 칸 마을의 경찰 차량이 폭파되면서 경찰관 3명과 군인 3명 및 지나가던 행인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몇 시간 후에는 첫번째 폭탄공격 현장 부근에서 또다른 폭탄이 터져 정부청사의 벽이 훼손됐지만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또 저녁 늦게는 도심에 있는 경찰서 부근에서 폭탄이 터져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이번 공격이 누구에 의해 저질러진 것인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현지 경찰서장은 이웃 부족 민병대들의 소행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Suspected Islamic militants have detonated three bombs in northwestern Pakistan near the Afghan border, killing at least seven people and wounding four.

A local police chief (Dar Ali Khattak) says three policemen, three paramilitary soldiers and one passerby were killed when a bomb tore through a police van in the town of Dera Ismail Khan.

A few hours later, a second bomb went off near the site of the first blast, damaging the wall of a government building but injuring no one.

Later in the evening, another bomb exploded near a police station in the city's center, again causing material damage but no injuries.

No one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lasts, but the police chief (Khattak) said militants from a neighboring tribal region could be behind the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