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에 들어서면서 환경론자들은 일부 개발도상국들의 생활수준의 향상과 관련된 급격한 인구증가가 자연자원에 견디기 어려운 압박감을 주고 있다고 경고합니다. 빈곤 퇴치의 필요성에 관해서는 모두가 동의하지만, 문제는 환경 파괴 없이 어떻게 이를 달성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러시 아워때 태국 수도 방콕의 교통은 살인적입니다. 매일 자동차들은 길거리에서 수백만달러 어치의 연료를 낭비하며 매연을 내뿜고 있습니다. 유엔 환경계획의 닉 누탈 대변인은 이같은 교통혼잡은 바로 인구조밀지역에서의 개발노력에서 비롯되었다고 지적합니다.

지난 1년동안 경제와 환경문제는 서로 긴밀히 밀착된 현안으로 대두해왔습니다. 이제는 환경이 빈곤을 퇴치하고 경제성장을 진작하며 또 60억이 모여 사는 이 지구상에서   안정을 유지하는데 기본요소임이 분명해 졌다고 강조합니다.

세계 인구의 3분의 2가 몰려 살며 가장 활기찬 경제성장을 이루어가고 있는 아시아지역만큼 환경에 대한 인구증가의 파급효과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곳은 없읍니다.

태국 출라롱콘대학교의 인구문제 전문가인 [비판 프라추아부모] 교수는 아시아는 또한 세계에서 가장 급속히 도시화가 진행되는 지역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도심지역에 대한 경제 개발의 확대는 많은 문제를 낳고 있습니다.

급속한 도시 성장과 무계획적이고 관리가 부실한 도시화는 환경 악화와 건강 유해 등과 함께 도시의 빈곤과 실업, 불충분한 주택과 기간시설문제 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비판 교수는 지적합니다.

그러나 유엔 환경계획의 누탈 대변인은 중국과 인도, 브라질과 같은 신흥 경제대국들이 선진국에서 보아온 것과 같은 번영을 추구하는 것을 탓할 수만은 없다고 말합니다.  또한 아시아인들은 경제성장과 환경에 대한 압력 사이의 연관성을 서방세계보다 훨씬 더 잘 이해하고 있다고 누탈씨는 말합니다.

아시아의 개발도상국들은 과거에 서방국가들이 그러했던 것보다 더 일찍  또 매우  진지하게  지속가능한 환경을 조성해야할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여러  고무적인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누탈 대변인은 지적합니다.

누탈 대변인은 중국이 오는 2015년까지 수력발전댐과 같은 재생 가능한 에너지의 비중을 20%로 높인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는 가운데, 석탄과 같은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축소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인도는 건강한 환경이 경제 개발에 중요하다는 측면에서 현재 전국 50여만개의 하천과 호수에 대한 정화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루에 겨우 2달러 미만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사람들이 세계 인구의 절반인 거의 30억에 이르는 현상황에서 환경보호노력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환경을 압박합니다.  생존 수준에서 겨우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은 종종 절망적인 수단에 의지하게 됩니다. 여기에는 재목을 팔거나 농작물 재배를 위해 삼림을 무차별로 벌채해 불태우는 것도 포함됩니다.

개발이 환경에 압력을 가하는 가운데 이것이 오히려 개발을 가로막을 수도 있습니다. 인구 전문가 비판 교수는 결국 정부의 행동이 열쇠라고 강조합니다.

특히 개발도상국들의 경우, 정부는 국민과 교육과 기술 부문에 투자할 필요가 있으며, 또한 정부는 인력자원에 대한 투자를 장려하고, 불필요한 소비보다는 자연과의 조화에 관해 보다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비판 교수는 지적합니다.

유엔 환경계획의 닉 누탈 대변인은 지구생태계에 결정으로 중요한 삼림등 자연보고를 유지하도록 부유국들이 빈곤국들에게 재정지원을 해야 한다고 제의합니다.   

세계의 열대우림은 600억 달러 상당의 탄산가스를 흡입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지만, 콩고 같은 나라의 국민들은  울창한 삼림을 유지하는 댓가로 아무런 재정적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누탈 대변인은 지적합니다.

또한 개발도상국들의 많은 삼림과 습지대와 산호초들은 새로운 농작물이나 주요 의약품과 산업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개간되고 있다고 누탈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전세계에 걸쳐 올바로 개발되기만 한다면 환경보존의 가치뿐만 아니라, 환경이 엄청난 금전적 가치의 원천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이 점점 높아가고 있다고 누탈 대변인은 지적합니다.  누탈 대변인은 이를 가리켜 세계의 건강한 환경을 위한 새로운 지평선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매연으로 뒤덮인 방콕과 같은 대도시 거리에서 그같은 지평선을 바라본다는 것은 그리 용이한 일이 아닙니다.   

***

As the 21st Century begins, environmentalists warn rapidly growing populations, combined with rising living standards in parts of the developing world, are placing unsustainable pressures on natural resources. All agree on the need to eradicate poverty, but the challenge is how to do so without destroying the environment.

Rush hour and traffic in Bangkok is at a standstill. The vehicles idling on the streets waste millions of dollars worth of fuel and spew tons of pollution into the air each day.

Their exhaust fumes add to the discharge from massive air conditioners cooling the skyscrapers along the streets and the fuel-burning power plants outside the city.

Environmentalists say this is one of the negatives as people in developing nations begin to emerge from poverty and join the consumer culture. There are other problems too: rising health threats, degradation of waterways, farmland, forests, coastal areas, and, in the longer term, climate change and loss of biodiversity.

The United Nations Environmental Program released its Global Environment Outlook last month (Feb. 7) stating that nearly two-thirds of the world's ecosystems are in decline. The UN report says climate change caused by burning fossil fuels is spawning drought, more hurricanes and floods, which last year cost the insurance industry an estimated $200 billion.

U.N. Spokesman Nick Nuttall says this has become the price of development on a crowded planet.

"The economic and environmental issues have come really together over the past 12 months. The message is now crystal clear that the environment is the actual basis of [for] overcoming poverty, the basis of economic growth and stability in this world of six billion people," he said.

Nowhere is the effect of population on the environment more evident than in Asia -home to nearly two-thirds of the world's people and some of the most vibrant economies.

Chulalongkorn University population expert, Professor Vipan Prachuabmoh, says Asia also has some of the world's fastest growing cities. But the rush to greater economic opportunity in urban centers has big drawbacks.

"Rapid urban growth and unplanned, or poorly managed urbanization, may lead to urban poverty, unemployment, inadequate housing and infrastructure, as well as environmental deterioration and health hazards," she added.

Vipan says rising standards of living in Asia are also creating a voracious appetite for consumer goods, which means more oil, coal and water are used by industry to provide the goods at market.

But U.N. spokesman Nuttall says emerging economic powers like China, India and Brazil cannot be blamed for pursuing the same prosperity seen in the industrialized world. And he says they deserve credit for understanding the link between growth and pressures on the environment.

"There are very encouraging signs that the developing countries of Asia are taking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very seriously, and taking it more seriously and at an earlier stage than we did in the West," said Nuttall.

He notes Chinese plans to lessen dependence on fossil fuels like coal while hoping to get 20 percent of its energy from renewable resources, such as hydroelectric dams, by 2015. India is working to clean up a half million rivers and lakes - noting a healthy environment is crucial to better development.

But that only goes so far when the number of people living on less than $2 a day has grown to three billion or half the world's population.

The poor present their own pressures on the environment. Those living at subsistence levels often are forced to resort to desperate measures. This can include cutting down or burning forestland indiscriminately - either to sell the lumber or cultivate the soil for food.

So while development can cause pressure on the environment, so can lack of development. Population expert Vipan says governmental action is key.

"Especially in the developing country, the government needs to invest in people, education and skills," noted Professor Vipan. "The government should stress investment in human resources and care more about harmony with nature than about unnecessary consumption."

The U.N. Environmental Program's Nick Nuttall suggests a step further: that rich countries pay poor countries for maintaining their natural reserves - like vital forestland.

"It is estimated that the tropical forests of the world are soaking up $60 billion worth of carbon. But the people in those countries, like the Congo, get paid nothing for their standing trees. Maybe there should be some kind of recompense for that," he continued.

Nuttall notes that many of the forests, wetlands and coral reefs in developing nations are also being explored to develop new crops, vital medicines and industrial products.

"We are moving from the old industries of the past into a biological century. And they [least developed nations] are the havens in many cases of these new genetic products," he said. "The question is how do [can] we come up with some kind of global regime that will recompense these people for the wealth they have."

Throughout the world, Nuttall says, there is a growing awareness not only of the value of preserving the environment, but that the environment is also a huge source of monetary value if developed correctly. He calls it a new horizon for global environmental health.

But for people in the exhaust-choked streets of cities like Bangkok, that horizon at times may be difficult to s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