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에서는 회교도였다가 기독교로 개종한 남자가 사형에 처해질 수도 있는 엄격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의 새로운 헌법과 민주적인 정부는 다른 종교들도 보호하도록 돼 있기 때문에 기독교 개종자에 대한 지방 법원의 이 재판은 아프가니스탄 당국에게 하나의 중요한 시험대가 되고 있습니다.

*********

금년 40세인 압둘 라만이라는 남자는 자신이 기독교로 개종했음을 시인함에 따라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현행의 새로운 헌법은 다른 종교를 믿을 권리를 보호하도록 돼 있으나 회교도들은 기존의 엄격한 이슬람법을 준수하도록 돼 있습니다.

 라만씨는 법정에서 자신은 기독교도임을 시인하면서도 회교에서 규정하는 이단자는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라만씨는 전능한 알라를 믿는다면서 그렇지만 누가 정말 신인지는 확신할 수가 없는 상황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진술했습니다.

지난 16일에 열린 재판에서 이 사건의 담당 압둘 와씨 검사는 라만씨가 이슬람을 받아들이라는 여러 차례 제안을 거부했다면서 그는 범법에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와씨 검사는 라만씨가 이슬람에 대한 배신자이며 아프가니스탄 사회의 암적 존재라고 규탄하고 현행 민주헌법과 이슬람법에 따라 피고 라만씨는 처형돼야 한다고 논고했습니다.

라만씨 재판은 회교도가 개종을 시인하고 회교도로 복귀하기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열린 최초의 경우이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라만씨는 유죄판결이 내려지면 최고 사형까지도 선고받게 됩니다. 따라서 라만씨 재판은 궁극적으로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이 직접 개입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수도 있습니다. 라만씨가 사형선고를 받을 경우 그 집행은 대통령의 서명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카르자이 대통령은 아직 이에 관해 아무 언급도 하지 않고 있으나 이 재판을 하나의 판례로 만들려는 강경 회교세력으로부터 커다란 압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An Afghan man who recently admitted he converted to Christianity faces the death penalty under the country's strict Islamic legal system.  The trial is a critical test of Afghanistan's new constitution and democratic government.

The case is attracting widespread attention in Afghanistan, where local media are closely monitoring the landmark proceedings.

Abdul Rahman, 40, was arrested last month, accused of converting to Christianity.

Under Afghanistan's new constitution, minority religious rights are protected but Muslims are still subject to strict Islamic laws.

And so, officially, Muslim-born Rahman is charged with rejecting Islam and not for practicing Christianity.
       
Appearing in court earlier this week Rahman insisted he should not be considered an infidel, but admitted he is a Christian.

He says he still believes in the almighty Allah, but cannot say for sure who God really is. "I am," he says, "a Christian and I believe in Jesus Christ."

Rahman reportedly converted more than 16 years ago after spending time working in Germany.

Officials say his family, who remain observant Muslims, turned him over to the authorities.

On Thursday the prosecution told the court Rahman has rejected numerous offers to embrace Islam.

Prosecuting attorney Abdul Wasi told the judge that the punishment should fit the crime.

He says Rahman is a traitor to Islam and is like a cancer inside Afghanistan. Under Islamic law and under the Afghan constitution, he says, the defendant should be executed.

The court has ordered a delay in the proceedings to give Rahman time to hire an attorney.

Under Afghan law, once a verdict is given, the case can be appealed twice to higher courts.

This is the first case in which the defendant has admitted to converting and is refusing to back down, even while facing the death penalty.

If convicted, the case could ultimately force President Hamid Karzai's direct intervention.

The president would have to sign the papers authorizing Rahman's execution, a move that could jeopardize Mr. Karzai's standing with human rights groups and Western governments.

So far, President Karzai has not commented on the case.

But political analysts here in Kabul say he will be under significant pressure from the country's hard-line religious groups to make an example of Rah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