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내용은 인터넷 카페 회원 50만명을 넘은 신(新)자린고비 들의 모임‘짠돌이 카페’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흔히 요즘 젊은 세대를 어려움을 모르고 흥청망청 써 대는 철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이렇게 생활 속 근검절약을 통해 자신의 목표를 일구어나가는 성숙한 정신을 가진 사람들도 있답니다.

오늘은 짠돌이 카페 회원인 유요한씨와 황용순씨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의 젊은이들의 생활 단면을 들여다 봅니다.

도성민 통신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