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에서 26세이하의 젊은 이를 채용할 경우 2년간의 수습 기간을 허용하는 논란많은 새 청년 고용법에 항의하는 시위가 수십 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적으로 벌어졌습니다.

수도, 파리에서는 이날 일부 시위자들이 경찰에 돌을 던지고 뉴스 스탠드에 불을 지르는 바람에 수만명의 시위자들과 경찰간에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시위자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탄을 발사했습니다.   

 

(영문)

Police and demonstrators have clashed in Paris, where tens of thousands of students rallied to protest a new youth employment law.

Today's (Thursday's) mostly peaceful nationwide protests turned violent in the capital as some demonstrators pelted police with stones and set fire to a newsst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