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53년의 한반도 6.25 전쟁은 공식적으론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른바 정전협정에 따라 전투는 멈췄지만 한반도는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된 경계선을 사이에 두고 한국과 북한으로 양분된 채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한국과 미국 지도자들은 한반도에서 정전협정이 보다 영구적인 평화협정으로 대체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해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무기를 추구하는 한 영구적 평화협정 대체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

북한군이 한반도를 분단하고 있던 38선을 넘어 한국으로 침공한지 반세기가 지난 오늘 날,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은 남.북간의 적대관계를 완전히 청산하려고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죠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1953년 7월에 체결된 정전협정을 대체할 새로운 평화체제를 원한다고 말해왔습니다. 그러나 거기엔 법적인 문제 등 상당한 걸림돌들이 놓여있는 가운데 특히 북한의 핵무기 개발계획이 최대의 장애요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여러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계획을 포기하지 않는 한 새로운 평화체제는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북핵문제 협상은 여러 차례 추진돼왔지만 아무런 진전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의 당국자들은 정전협정 대체에 관해 말할때면 평화조약이라는 용어 대신에 평화체제라는 용어를 조심스럽게 사용하고 합니다. 세계국제법협회 한국 지부장인 이장희 한국외국어대학 교수는 조약이란 흔히 국제법상의 용어이기 때문에 6.25전쟁에 적용하기가 곤란하다고 지적합니다.

6.25전쟁에서는 승전국도, 패전국도 없고 6.25전쟁은 통상적인 전쟁과는 그 성격이 아주 다르다고 이 교수는 분석합니다. 6.25 전쟁 정전협정은 유엔 회원국으로서 한국측을 지원해 참전했던 16개국으로 구성된 유엔군 사령부를 대신에서 미국이 북한과 체결했습니다.  북한측을 지원해 참전했던 당시 중공과 소련은 참전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바 없기 때문입니다.

당시 한국의 이승만 대통령은 한반도를 분단된채 두는 정전협정에 동의하기를 거부했었습니다. 따라서 북한은 미국과 북한만이 최종적 평화체제를 구축할 수 있다는 주장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적어도 한국이 참여해야 하며 가능한 한 중국과 러시아도 포함되기를 원한다고 말합니다. 이장희 교수는 2플러스2의 정치적 해결방안을 지지하지만 그에 앞서 남.북한 양자간의 신뢰구축 과정을 거친 다음에 다른 나라들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합니다.

남.북 양측은 세계앞에 그리고 국내에 6.25전쟁을 종식시켰다고 선언해야 하며 그런다음에 그에 관한 문서가 중국과 미국에 의해 인증돼야 한다는 것이 이 교수의 견해입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의 위촉으로 정전협정 대체의 법적측면을 검토했던 미국인 법률가 패트릭 노턴씨도 남.북이 서로 공존하는 방안을 찾아야만 한다고 지적합니다.

중요한 일은 정치적 해결을 찾는 것인데 그렇다고 정치적 해결이 법적인 전문성 문제나 오래된 역사적 문제들 때문에 질질 끌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노턴씨의 지적입니다.

한국측은 이미 북한과의 관계를 재정립하려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0년에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가진 후 극적인 변화가 시작 됐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박찬봉 통일정책심의관은 남.북 관계가 성숙되어가고 있다고 말합니다. 보다 안정된, 보다 영구적인관계,보다 안전하고 평화적인 관계가 평화통일 과정에서 형성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찬봉 심의관은 이 같은 새로운 남.북관계가 보다 더 성숙되면 평화체제가 태동하게 될 것으로 본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핵무기계획을 고집한다면 남.북관계는 진전되지 않는다고 지적합니다.

한반도의 평화정착에 관한 추가회담에 참여하는 나라들로서는 북핵문제 해결에서 진전이 이루어져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러시아가 참여하는 북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은 다섯 차례나 열렸지만 북한의 핵무기 포기설득에 아무런 진전을 이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같은 상황은 한국 관계관들이 무엇이라고 말하던간에 또한 평양측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무슨 일을 하던간에 가까운 장래에 평화체제로 전환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많은 관측통들은 지적합니다.

 

(영문)

The Korean War of 1950-53 never formally ended. Fighting was halted by a temporary armistice that remains in effect today, dividing North and South Korea with the world's most heavily armed border. The leaders o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owever, have said they hope to replace the armistice with a more permanent peace - but experts say that will not happen while Pyongyang builds nuclear arms. 

More than half a century after North Korean forces blitzed across the 38th parallel into South Korea, the South's President Roh Moo-hyun wants to put hostilities in the past once and for all.

Mr. Roh and President Bush have said they want to strive for a new peace regime to replace the 1953 armistice that halted the Korean War.

But there are considerable roadblocks to that goal, including decades-old legal issues. The biggest obstacle may be North Korea's nuclear weapon programs. Many experts in Seoul and Washington say that unless the North gives up its nuclear ambitions, there will be no new terms. And, after three years of negotiations, frequently delayed by Pyongyang, there has been no progress on the issue.

Officials in South Korea are careful to use the phrase "peace regime" rather than "peace treaty" when talking about replacing the armistice. Lee Jang-hie, president of the South Korean branch of the International Law Association, says it is difficult to apply a treaty, as it is usually understood under international law, to the Korean War.

"In this war there is no victory state. No defeated state. The character of the Korean war is quite different from a normal war," he noted.

Lee says North Korea has been unwilling to discuss legal topics associated with a treaty - such as war crimes and compensation.

Other legal ambiguities have muddled efforts to replace the 1953 armistice, which only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signed.

The United States signed on behalf of the United Nations Command - a military coalition of 16 countries. Neither China nor Russia formally acknowledged their participation in the war. South Korea's then-president, Rhee Syngman, refused to back any agreement that left the Korean peninsula divided.

North Korea maintains that only it and the United States can structure the terms of a final peace.

The United States says a deal should, at the very least, include South Korea, and preferably also China and Russia.

Lee supports what he calls a "two plus two" political solution. He says it must begin as a process of building trust between the two Koreas - and only later include other countries.

"We should declare in front of the world and our nation, we have terminated the Korean War. And then this document should be endorsed at least by China and the United States," Lee said.

American lawyer Patrick Norton studied the legal aspects of replacing the armistice for the U.S. State Department. He says the two Koreas first need to find ways to live with each other.

"The important thing is to find a political solution, and not have the political solution dragged around by legal technicalities or old historic issues," Norton said.
 
The South already is trying to reshape the relationship with its impoverished, Stalinist neighbor, a relationship that for decades after the war was one of hostility.

That changed dramatically in 2000, when former South Korea President Kim Dae-jung held a historic summit in Pyongya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South Korea, a democracy and economic powerhouse, has sought to build on the good will of that summit by expanding economic and cultural contacts with the North. Park Chan-bong, a deputy assistant minister at Seoul's Ministry of Unification, says a new North-South relationship is being fostered.

"A more stable, more lasting relationship that is more secure and more peaceful - formed in the process of pursuing unification," he said.

Park says a peace regime will come about when this new North-South relationship matures.  However, he warns the relationship will not progress while North Korea maintains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For the countries to talk more about establish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e have to see some progress in terms of the North Korean nuclear resolution," Park said.

The North's weapons programs violate several international pledges it made to not develop nuclear bombs. Five rounds of talks with China, Russia, Japa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done little to persuade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ambitions.

That means, many experts say, that no matter what the South Korean officials say and do to improve relations with Pyongyang, there is little chance of a formal change to peace terms any time s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