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정부는 쿠데타 위협이 제거됐다며 일주일 동안 발효됐던 국가비상사태를 3일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위기를 초래한 논란거리는 여전히 남아 있으며 글로리야 아로요 대통령 정부가 앞으로 순항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밝히고 있습니다.

필리핀 대법원은 7일 아로요 대통령의 비상사태 선언이 합헌적인 것이었는지 여부에 대한 심판을 시작합니다. 아로요 대통령은 군 장교들과 정치적 반대자들이 자신의 정부를 전복하려 계획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후 안보보좌관들로 부터 쿠데타 위협이 사라졌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비상사태를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반대자들은 이미 대법원에 비상사태 선언에 이의를 제기하는 소를 제기했습니다. 정치분석가인 프로스페로 데 베로씨는 대법원이 대통령 권한의 범위에 대해 분명히 규정하지 않을 경우 정치적 긴장상태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로씨는 만일 대법원이 비상사태 선포가 위헌이라고 분명히 밝힌다면 긴장도는 낮아질 것이라면서 그 경우 의회는 자신들이 할 수 있는 일의 범위를 정할 수 있을 것이며, 대통령도 마찬가지라고 말합니다. 베로씨는 그러나 지금 상황은 그런 것이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비판론자들은 아로요 대통령이 정치적 반대자들을 몰아내고 자신에게 비판적인 언론을 침묵시키기 위해 비상사태를 동원했다고 주장합니다.

현재 국회의원 6명과 몇몇 군 장교 등 70여명에게 반역죄가 적용된 상태입니다. 비판의 핵심은 아로요 대통령 집권의 정당성에 관한 것입니다. 아로요씨는 2001년 전임자인 조셉 에스트라다씨가 대규모 군중시위로 쫒겨난 직후에 처음 대통령이 됐으며, 이는 법률적 논란을 일으킨 사안이었습니다. 아로요씨는 이후 2004년 대선에서 승리했지만 개표 도중 선거 관계자와의 통화내용이 녹음돼 공개됐으며 이후 사기와 부패 혐의 관련 탄핵에서 간신히 살아남았습니다.

베로씨는 아로요 대통령이 반대자들에게 타격을 가하긴 했지만 집권의 정당성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정치상황을 불안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로씨는 대통령을 괴롭히고 있는 정당성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긴장상태가 진정되기 보다는 오히려 고조될 것이라면서 상원 내 대통령 지지자들 조차 상황에 대해 매우 분노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대파들은 정치불안이 끝난 상황이 아님을 내비치면서 비상사태가 해제된 만큼 아로요 대통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재개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비상사태 기간 중에는 반정부 시위가 금지됐었습니다.

(영문)

The Philippine government ended the week-old state of emergency Friday, saying the threat of a coup had passed. But the disputes that led to the crisis remain, and analysts say it is unlikely President Gloria Macapagal Arroyo's government can expect smooth sailing in the months to come.

The Philippine Supreme Court is set to hear arguments Tuesday over whether President Gloria Macapagal Arroyo's declaration of a state of emergency was constitutional.

Mrs. Arroyo originally issued the controversial decree because, she said, of a planned attempt by rogue military officers and political opponents to overthrow her government.

She cancelled the emergency on Friday, saying she had been assured by her security advisers that the threat of a coup was over.  But her opponents had already filed a challenge to the decree with the Supreme Court.

Political analyst Prospero De Vero says political tension in the country is likely to continue unless the Court clearly defines the extent of the president's powers.

"If the Supreme Court definitely says that this is unconstitutional, then you will see a lowering of the level of tension," he said.  "Because then Congress would be able to determine the limits of what it can do, and the president can do the same, but we don't have that situation now."

Critics say Mrs. Arroyo used the state of emergency as a way of going after her political opponents -- rebellion charges have been filed against more than 70 people, including six members of congress and several military officers  -- and to silence the media, which have often been critical of her.

A central element in the criticism is the question of Mrs. Arroyo's legitimacy in office. She first became president in 2001 when, in a constitutionally questionable move, her predecessor, Joseph Estrada, was driven from office by mass demonstrations.

She won election on her own in 2004, but was caught on tape talking to an election official during the vote count.  After that, she narrowly survived an impeachment on charges of fraud and corruption.

De Vero says that even though Mr. Arroyo has dealt her opponents a blow, the question of her legitimacy in office will keep the political situation unstable.

"Until the legitimacy question hounding the president is resolved I don't think this [tension] will go down," he added.  "I think it can only escalate. Because even the allies of the president in the Senate are very angry at what is happening."

Another lingering problem pointed out by analysts is poor morale and lack of discipline in the armed forces.  Many coup attempts and coup plots have occurred in the 20 years since the dictator Ferdinand Marcos was driven from power by mass demonstrations, backed by the military.  Members of the military have been involved in all of them.

The opposition has already signaled that political unrest is not over, vowing to resume demonstrations against Mrs. Arroyo now that the emergency decree has been lifted. Protests were banned while the emergency was in fo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