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국을 방문한 일본의 북조선 난민구원기금의 [가토 히로시] 사무국장을 서울에 있는 [정세진]탈북자 통신원이 만나 북한에 의해 탈북자 지원활동을 하는 사람들은 북한국민을 납치 유괴하는 범죄자로 매도당한데 관한 소감을 들었습니다.

북한은 지난 2월 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일본과의 정부간 협의에서 “생존 피랍일본인들의 귀국과 신상규명, 납치용의자인 신광수의 신병인도 등”을 일본정부가 요구하자, 그 대응조처로 가토 히로시씨를 포함해 일본의 탈북지원단체 관계자 7명의 신병인도’를 요구한 바 있습니다.

가토 국장은 북한 당국이 자신을 '북조선의 공민을 일본으로 납치'해간 사람이라고 지목했다는 소식을 듣고 처음에는 무척 놀랐다고 합니다. 그러나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북조선의 상식이 외부 세계의 상식과는 퍽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비상식적인 태도를 취한다면 북조선은 세계에서 고립될 수 있는 길을 면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인터뷰1] 가토 국장은 “도와주지 않으면 죽을지도 모르는 절박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눈 앞에서 목숨을 살려달라고 요청”하는데 “이렇게 절박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도움을 주지 않을 수가 있느냐”면서 북한 당국이 내세우고 있는 ‘자국 공민에 대한 납치.유괴’ 주장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2] <북조선난민기금>은 식량난으로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들을 돕기 위해 1998년 20명의 일본인이 주축이 되어 결성했습니다. 가토 사무국장은 특히 중국에서 부모없이 떠도는 꽃제비들의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아팠다면서 이런 사람들을 돕기 위해 단체를 만들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결성된 <북조선난민기금>은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에게 식량과 피난처를 제공하며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3] <북조선난민기금>은 지금까지 탈북자 지원활동을 해 오면서 기억에 남는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라고 합니다. 가토 국장은 그래도 굳이 꼽는다고 하면 “중국에서 꽃제비 아이들을 처음으로 도와줄 수 있었고, 피난처를 제공하고 학업을 도와”준 일을 꼽았습니다. 그리고 그 아이들을 한국까지 데려온 것은 “지금 생각해도 우리가 한 일 가운데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4] 한편 가토 국장에게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들은 한국 정부가 탈북자 정책에 소극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하자, 그는 “지금까지 남한 정부에서 그래도 탈북자들을 수용했다”면서 8천명 가까이 탈북자들을 수용한 “한국 정부의 태도에 대해서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건 옳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최근 탈북자들이 이런 느낌을 가지고 있다면 “그런 것은 문제일 수가 있겠다”고 말했습니다.또한 그는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보내드린 탈북자 통신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