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부근의 한 작은 마을에서 무장괴한들이 적어도 18명의 시아파 근로자를 살해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공격이 2일 저녁 바그다드 인근 나라완에서 저항분자들에 의해 자행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바그다드 지역은 지난주 사마라의 시아파 사원 폭격 이후 격렬해지고 있는 종파간 폭력사태를 차단하기 위해 차량 통행이 금지된 상태입니다.

한편 수니파와 쿠르드족 정치인 연대는 정치적 단결에 걸림돌이라면서 시아파 총리인 이브라힘 알-자파리씨의 사임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시아파측 대변인은 자파리 총리의 대한 지지입장을 되풀이 밝혔습니다.

(영문)

Unidentified gunmen in Iraq have killed at least 18 Shi'ite workers in an attack on a small town near Baghdad. Police say an unknown number of insurgents carried out the attack late Thursday in the town of Nahrawan.

It comes as a ban on automobile traffic took effect in the Baghdad region today (Friday) in a new bid to curb sectarian violence that has killed hundreds since a bombing at a Shi'ite shrine (in Samarra) last week.

Meanwhile, a coalition of Sunni and Kurdish politicians has called on Iraq's Shi'ite prime minister to step down. The politicians say Ibrahim al-Jaafari is an obstacle to political unity, but a spokesman for the Shi'ite bloc says it continues to back him for another term as prime minister. The political jockeying comes as some Sunni leaders blame the Shi'ite led government for failing to stop the continuing deadly violence in the war-torn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