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회교 시아파와 수니파간의 유혈 폭력사태가 계속돼 28일, 하루에만 적어도 60명이 살해됐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수도, 바그다드 시내 회교사원 밖에서 벌어진 폭탄공격으로 스물 세명이 숨지고 마흔 명이 다쳤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날 이보다 앞서 바그다드의 다른 여러 곳에서 폭탄공격이 벌어져 스물 여덟 사람이 숨졌으며 바쿠바시 인근에서는 총격으로 살해된 사체 아홉 구가 발견됐습니다.

한편, 바그다드 남쪽에 인접한 아마라에서 영국 군인 두 명이 살해됐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지난 22일 회교 종파간 폭력사태가 벌어지기 시작한 이래 379명이 사망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바그다드의 중앙 시체공시소에 따르면 종파간 폭력사태의 사망자수가 1천3백 여명에 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문)

At least 60 Iraqis died today (Tuesday) in sectarian violence, including 23 killed in a bomb attack outside a Shi'ite mosque in Baghdad.

Iraqi police say 40 others were wounded in the mosque attack.

At least 28 Iraqis were killed in other bomb blasts in the capital. To the north, nine bullet-riddled bodies were found near Baquba. In Saddam Hussein's home town of Tikrit, a bomb damaged the mosque built over the grave of his father.

Two British soldiers were also killed in Amara, south of Baghdad.

The Iraqi government says 379 people have died in sectarian violence since last Wednesday's bomb attack on a major Shi'ite shrine in Samarra. But the Washington Post reports that according to Baghdad's main morgue, more than 13-hundred people were killed.

President Bush says Iraqi leaders are working to overcome the violence and that the Iraqi people must now choose between chaos and u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