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은 개성공단을 평화계획으로 지칭하면서 북한과의 궁극적인 화해를 위한 살아있는 실험실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남한 기업들이 자금을 대고 북한은 값싼 노동력을 제공해 운영되는 이 공단은 2000년 6월에 열린 역사적인 남북한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것입니다.

남한측은 외국언론을 위해 준비한 비디오에서 개성공단은 경제적 미래 뿐아니라 정치적 안목도 가미된 남북한의 합작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비디오는 개성공단에 대해 `대립은 사라지고 화해가 이뤄지며, 새로운 희망이 만들어지고 있는 곳'이라고 말합니다. 3년 전 준공 이래 이 공단에는 11개 한국 기업들이 공장을 가동하면서 약 6천명의 북한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습니다. 공장들에서는 주로 남한시장을 겨냥한 의류와 운동화 등 노동집약적인 상품들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의 규모는 내년에 3~4배 커질 것으로 전망되며 앞으로 5년 안에는 67만평의 부지에 약 75만명의 북한인들을 고용하게 될 것입니다. 남한 당국은 개성공단을 대북 포용정책의 산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의 남한측 대표인 김동근 위원장은 이 공단에서 근무하는 489명의 남한 사람들은 북한 사람들을 대하는 방식에 대해 특별한 훈련을 받는다고 말합니다.

김 위원장은 북한 사람들을 대하려면 북한의 고유한 문화를 이해하는 등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면서, 이 때문에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남한의 관리자들에게 개성공단은 어려운 근무처입니다. 이들은 남한에 사는 가족들을 몇 주일씩 보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있으며 이 때문에 이들 중 상당수는 한달에 2천5백달러의 별도수당을 받습니다.

운동화를 생산하는 이 공장에서 일하는 70여명 북한 여성들의 급여는 시간당 25센트, 남한 돈으로 250원 정도입니다. 이는 한달에 25만원이 채 안되는 액수입니다. 이들에 대한 급여는 북한 정부에 소속된 중간거래인들에게 지급되며 근로자들이 실제로 이 중 얼마를 받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개성공단 내 북한 근로자들은 자본주의 생산방식을 처음으로 경험하고 있지만 평양당국의 철저한 규제 속에 생활합니다. 공단을 방문한 외국인 기자들은 근로자들과 대화하지 말도록 요청받았지만 한 두 가지 질문을 했습니다.

40대 나이의 이 여성은 정부에 의해 개성공단에서 일하도록 지명받았다면서, 급여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또다른 한 여성은 자신의 급여가 생활비를 겨우 충당할 수 있는 정도라고 말합니다. 공단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은 대부분 담장과 검문소를 사이에 두고 남한 사람들과 분리된 지역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남한 관리들은 현재 이들 근로자들이 자신들에게 지급되는 급여 전액을 받도록 보장하기 위한 감시체계가 없다면서 북한 정부의 말을 그대로 믿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동안 외국언론에 대해 개성공단을 먼 발치에서 보는 것만 허용했던 남한 정부가 외국인 기자들을 공단에 안내한 것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을 추진하려는 와중에 이뤄진 것입니다. 미국은 핵무기를 둘러싼 북한과의 분규 때문에 개성공단에서 생산되는 물건들을 자유무역협정에 포함시키기를 꺼리고 있습니다.

(영문)

INTRO: North and South Korea gave the international media their first up close look (Monday) at a joint industrial complex - hailed as the economic future of the divided peninsula. VOA Correspondent Kurt Achin tells us more from Kaesong, North Korea.

TEXT: South Korea calls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 "peace project" and views it as a living laboratory for eventual reconciliation with the North. In short, South Korean business funds the industrial park and North Korea provides very cheap labor. The Kaesong project, just several hundred meters from the Demilitarized Zone, was agreed to almost six years ago - the year of the historic summit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Monday's inaugural tour for foreign media began with a South Korean promotional video, spelling out that this joint venture is as much about a political vision as it is about economics:

/// SFX: KAESONG VIDEO in ENGLISH W/ MUSIC ///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where conflicts are thawing, where reconciliations are being made, and new hopes are being manufactured." /// FADE DOWN SFX ///

Now 11 South Korean companies have begun operating factories in the Kaesong complex since ground was broken three years ago. They employ about six thousand North Korean workers, mainly producing labor-intensive goods like textiles and sneakers - directed mainly at the South Korean market. But those figures are expected to triple or quadruple in the next year.

 In five years, it is hoped Kaesong will employ nearly three-quarters of a million North Koreans and occupy 67 square kilometers in the impoverished North. South Korean authorities describe the Kaesong zone as a triumph of Seoul's engagement policy with the communist North-where Cold War mistrust is being broken down by interpersonal contact. Kim Dong-keun is president of the South Korean Committee, which co-manages the zone. Speaking through a translator, he says the 489 South Koreans who work in Kaesong receive special training on interacting with North Koreans.

 /// KIM TRANSLATOR ACT /// "You have to be cautious in approaching the North Koreans, so you have to be trained in that sense. You have to learn the unique culture here." /// END ACT ///

For South Korean managers, Kaesong is considered a hardship posting, where they often go weeks without contacting their families in the South. As a result, many of them receive as much as 25-hundred U.S. dollars extra pay per month.

/// SFX: MUSIC AND FACTORY PRODUCTION /// On this typical Kaesong sneaker factory floor, the pay is much different for the six dozen North Korean women who earn about 25 cents an hour. That comes to less than 225 dollars per month according to the South Koreans. All the money is paid to North Korean government labor brokers and it is not clear how much actually reaches the North Korean factory worker.

 Though North Korean workers there are getting a first taste of capitalist production, they are still kept under tight control by Pyongyang. Despite firm instructions not to speak to any of the workers, many reporters cannot resist asking a quick question or two: /// NK WORKER ACT IN KOREAN, FADE /// This woman in her 40s says she was selected by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work in Kaesong -but says she is not allowed to talk about her salary.

Later, another woman says she receives only enough for living expenses. Nearly all the workers are housed in the Kaesong complex in areas separated from South Koreans by fences and checkpoints. South Korean officials say they have no monitoring mechanism in place to ensure the workers receive their full salary-at this point, they say, they take the North Korean government's word for it.

Until now, Seoul has only permitted the international media to view the Kaesong zone at a distance. Monday's tour for reporters coincides with efforts to push forward a free trade agreement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ashington has indicated reluctance to include Kaesong-produced goods in that agreement because of major disputes with North Korea over nuclear weapons. (Signed)